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20억불 규모 수주…연간수주목표 초과

해양플랫폼·드릴십 수주로 올해 수주금액 120억 달러 달성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1-10-17 11:45

▲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가 지난 15일 미국 현지에서 열린 드릴십 계약식을 마친 후 선주 측 관계자들과 함께 축배를 들고 있다.

대우조선이 20억 달러 규모의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연간수주목표를 넘어섰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4일 오일메이저인 셰브론(Chevron)으로부터 14억 달러 규모의 천연가스 생산용 고정식 해양플랫폼을 수주한데 이어 15일에는 미주지역 해양시추회사로부터 5억5천만 달러 규모의 드릴십 1척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수주를 포함해 대우조선은 올해 총 120억 달러 규모의 선박 및 해양설비 44척을 수주하며 연간수주목표인 11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번에 수주한 해양플랫폼은 3만7천t 규모의 상부구조물(Topside)과 이를 받쳐주는 2만7천t 규모의 철강 하부구조물(Steel Gravity Based Substructure)로 가스분리설비(Gas-liquid separation), 탈수 및 압축처리설비(Dehydration & Compression) 등을 통해 1일 약 5천 5백만㎥의 천연가스를 정제할 수 있다.

이 설비는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오는 2014년 하반기 인도될 예정이며 인도 후에는 호주 북서부 온슬로우(Onslow)시에서 북쪽으로 200km 떨어진 해상에 위치한 윗스톤(Wheatstone) 필드에서 운영될 계획이다.

플랫폼을 비롯한 프로젝트 전체를 일괄도급방식(Turnkey)으로 계약한 대우조선은 이번 수주를 포함해 셰브론으로부터 지금까지 총 10기의 해양플랫폼과 1기의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를 수주했으며 이중 8기의 해양플랫폼과 1기의 FPSO를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이와 함께 수주한 드릴십은 대우조선이 자체 개발한 ‘DSME-12000’형으로 제작되며 최대 수심 1만2천피트(약 3천600m)의 심해 시추작업을 위해 최적화된 장비와 설계가 적용된다.

이를 위해 이 드릴십은 기존보다 약 1천t 더 많은 3천200t 규모의 시추파이프와 보호관(Casing)을 실을 수 있으며 2개의 시추타워(Dual Derrick Type)를 적용해 각 타워별로 시추작업과 파이프 조립작업을 동시에 진행함으로써 작업시간을 25% 이상 단축시킬 수 있다.

남상태 대우조선 대표이사는 “대우조선과 셰브론은 지난 30여년간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돈독한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다”며 “이번 수주를 통해 대우조선이 세계 최고 수준의 턴키공사 능력을 확보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