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S샵, 안방고객에 전세계 패션 소개 집중 육성

프랑스 패션 브랜드 ´빠뜨리스 브리엘´ 론칭, 아시아 최초

송창범 기자 (kja33@ebn.co.kr)

등록 : 2012-02-23 11:09

▲ GS샵이 프랑스의 패션 브랜드 ´빠뜨리스 브리엘´을 독점 판매한다.
GS샵이 전세계 패션을 선도하는 프랑스 현지의 트렌디한 디자인을 발 빠르게 소개, 홈쇼핑 업계의 새로운 메가 브랜드로 집중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GS샵은 프랑스의 패션 브랜드 ‘빠뜨리스 브리엘(PATRICE BRIEL)’의 국내 라이센스를 확보하고 독점 판매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아시아 최초다.

GS샵은 이번 ‘빠뜨리스 브리엘’의 판매를 성사시키기 위해 3년 이상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프랑스 ‘빠뜨리스 브리엘’ 본사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프렌치 시크 감성과 스타일리시함을 유지하면서도 우리나라 3040 여성들이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스타일을 제안할 예정이다.

캐주얼하게 풀어냈지만 출근할 때 입어도 손색이 없는 활용도 높은 정장과 파리의 명물 마카롱의 색감을 담은 재킷, 레이어드 스타일의 야상, 영화 아멜리아의 단발머리 여주인공이 입었을 것 같은 클래식하면서 여성스러운 트렌치 코트 등이 대표적인 상품이다.

GS샵은 25일 밤 11시50분부터 1시간 동안 ‘빠뜨리스 브리엘 론칭 특집방송’을 실시하고 ‘아멜리에 코트’(13만9천원), ‘마레 풀세트’(14만9천원) 등을 선보인다. 또한 론칭방송을 기념해 전 구매고객에게 비비드한 컬러의 ‘빠뜨리스 브리엘 클러치백’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강성준 GS샵 패션의류팀장은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안방에서 세계 최신 유행의 상품을 만날 수 있도록 글로벌 브랜드를 유치하는데 더욱 힘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빠뜨리스 브리엘’은 우리나라에서도 잘 알려진 ‘모르간(Morgan)’이 속해 있는 프랑스의 패션 전문기업 ‘보마누아 그룹(Groupe Beaumanoir)’이 2003년 론칭한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다.

보마누아 그룹의 주력 패션 브랜드로 현재 프랑스에 315개, 이탈리아 등 유럽 지역에 12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프랑스 감성의 트렌디하면서도 클래식한 디자인과 실용적 아이템들로 프랑스 현지 여성들에게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