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은영 회장, ´남편의 이름으로´…´한진수호´ 명명

故 조수호 회장의 이름을 기리는 의미로 ´한진 수호´ 명명
국적선사 최초 1만3천TEU급 초대형선 시대 서막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2-03-27 11:00

한진해운이 세계 TOP 10, 국내 1위의 선사로 발전하는 초석을 마련한 故 조수호 회장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국적 선사로는 최대 규모인 1만3천100TEU급 컨테이너 선박에 ´한진 수호´라는 이름을 붙였다.

한진해운은 국적 선사로는 최대 규모인 1만3천100TEU급 컨테이너 사선인 ‘한진 수호(HANJIN SOOHO)’호와 용선인 ‘한진 아시아(HANJIN ASIA)’호의 명명식을 거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오전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에서 한진해운 최은영 회장, 김영민 사장과 현대중공업 이재성 사장, 김외현 부사장 등 관련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해, ‘한진 수호’호와 ‘한진 아시아’호의 첫 출항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한진 수호’호와 ‘한진 아시아’(366m)호는 맨하탄의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380m)의 높이에 맞먹는 초 대형 선박으로 20피트 크기(길이 약 6미터)의 컨테이너 약 1만 3천 1백 개를 적재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차례대로 4월 1일과 15일 아시아-유럽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날 명명식의 대모(Godmother)는 최은영 한진해운 회장이, 기념사는 김영민 사장이 맡았다. 김사장은 “세계 해운에 변화와 도전이 필요한 때”라며, “경쟁력 있는 선박을 확보하고,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세계 최고의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진해운은 ‘한진 수호’호와 ‘한진 아시아’호에 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환경 기준에 적합하도록 저유황유 탱크를 설치했으며, 고유가 시대에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료유 탱크 이중 선체 구조와 같은 첨단 설비를 동원하는 등 연료비 절감은 물론 환경보호에도 끊임없이 노력해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