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해양플랜트 제2 조선산업 육성...2020년 800억불 수주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2-05-09 16:37

정부가 급성장하고 있는 해양플랜트산업을 제2의 조선산업으로 육성한다.

지식경제부는 9일 부산 한국해양대학교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121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해양플랜트산업 발전방안´에 대한 보고를 통해 해양플랜트 수주액을 2011년 257억달러에서 2020년까지 800억달러로 3배 이상 늘리고, 엔지니어링, 기자재 등 국내 수행비율도 40%에서 60%로 높인다는 방침이다.

지경부는 이를 위해 ▲국산기자재의 경쟁력 강화 ▲전문인력 양성 통한 엔지니어링 역량 확보 ▲프로젝트 개발에서 엔지니어링․건조에 이르는 종합역량 확보 ▲해양플랜트 산업의 클러스터 기반 조성 등을 골자로 하는 종합 육성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국산기자재 경쟁력 확대 방안으로, 정부는 요소․핵심기자재 위주로 100대 전략품목을 선정키로 했다. 요소기자재는 특수 소재와 가공기술 위주로, 핵심기자재는 IT기술의 활용과 함께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패키지형 모듈개발을 진행키로 했다.

기자재의 납품을 위해 요구되는 수행실적 확보를 위해 석유공사, 가스공사 등이 발주하는 플랜트에 기술개발 기자재를 적용하고 글로벌 선도기업의 국내 투자유치도 지속 추진키로 했다.

석유공사는 1기의 시추선(두성호)를 운용 중이며, 2013~2019년간 시추선 2기 추가 발주를 추진 중이다. 가스공사는 LNG저장탱크기술을 가스선 발주에 접목시켜 LNG-FPSO 등에 반영하고 있다.

또한, 전문 엔지니어링 역량 확보 방안으로, 기존 조선분야 설계인력의 해양플랜트로의 전환을 지원키로 했다. 외국의 전문 교육기관을 활용하고 해외에 주재하는 한인 전문가를 단기 강사요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

현재 조선공학 분야에 치중된 교과과정을 해양플랜트로 유도하고 엔지니어링 대학원 등을 통해 해양플랜트 석․박사 학위과정도 확대키로 했다. 현재 운용중인 조선해양공학과 교과목 중 해양플랜트 비중은 11%에 불과하며, 배출되는 해양플랜트 석․박사 인력 비중도 부족한 점을 감안한 것이라고 지경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해양플랜트 종합역량 강화 방안으로, 올 7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관련 기술개발과제(심해자원 생산용 해양플랜트의 엔지니어링 및 기자재 시스템 개발)를 통해 해저․해상 통합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기술개발 결과물을 한국이 확보하거나 확보를 추진중인 광구에 활용해 프로젝트 개발에서 엔지니어링 및 기자재 개발에 이르는 종합 역량을 확보하고, 향후 석유공사가 추진하는 시추선 건조사업을 통해 국내 관련기업의 역량강화도 추진키로 했다.

이와함께, 산업생태계 인프라 조성 방안으로, 울산(건조, 모듈단위 제작), 부산(부품단위 기자재 생산, 기술교류 및 인력공급), 경남(건조, 기자재 시험인증), 전남(해양플랜트 지원선), 대전과 서울(엔지니어링, 인력) 등 지역별 특화된 분업구조를 통해 가치사슬을 완성키로 했다.

특히 산업 및 연구기관이 집중된 지역을 해양플랜트 클러스터로 지정해 추진키로 했다.

해양플랜트와 함께 성장하는 해양플랜트 지원선(OSV) 분야의 기초설계 능력향상 및 관련기업간의 연계를 통해 클러스터 구축으로 중소조선업체가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OSV(Offshore Support Vessel)는 석유․가스의 시추․생산용 플랫품의 이동, 설치, 작업지원을 담당하는 선박으로, 시장규모는 2011년 66억달러에서 2020년 144억달러(연평균 9% 성장)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경부는 이번 발전방안을 통해 엔지니어링, 기자재에 이은 전주기 수주실현으로 국내 수행비율을 2020년까지 현재 40%에서 60%로 높이고 심해저 시장까지 진출을 확대해 수주금액도 800억달러에 다다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양플랜트 산업규모의 성장으로 약 10만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지경부는 기대하고 있다.

또한 불황을 겪고 있는 중소조선 및 조선기자재기업에게도 사업다변화 측면에서 해양플랜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