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7일 18:1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싱가포르, ´그린해운´ 정책으로 업계 활로 모색

5년간 7천900만 달러 투입...운송·항만·그린기술 세가지 분야 집중 개발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2-07-17 15:30

싱가포르 해운항만청이 향후 5년간 ´그린해운산업´ 개발에 7천900만 달러를 투입키로 했다. 이른바 ´그린해운´ 정책으로 활로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17일 코트라에 따르면 싱가포르 해운항만청(MPA)은 올해부터 ´그린해운 이니셔티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에 따라 올해 5년간 7천900만 달러를 투입해 운송, 항만, 그린기술 등 세가지 분야를 집중 개발할 방침이다.

프로그램에 따르면 싱가포르 국적 선박에 한해 그린해운 지침 준수 시 등록세의 50%, 연간 톤 세의 20%를 감면해준다.

또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억제 관련 지침(0.1% 이내 발생)을 싱가포르에 입항하는 모든 선박에 적용하고 IMO 지침을 준수하는 선박에 대해 15%의 부두 사용료(Port Due)도 받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싱가포르 정부는 2천500만 달러를 해운 그린산업기술 개발비용 우선 지원하고 효과 입증 시 추가로 2천500만 달러를 더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바이오디젤, 천연가스 등 청정에너지 기술 개발을 적용하는 기업에 프로젝트당 200만 달러를 지원한다.

싱가포르 정부의 그린해운 정책은 강력한 인센티브 제공으로 업계 스스로 그린산업기술 개발을 꾀하고 효율성을 제고해 경쟁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같은 싱가포르의 그린해운 정책은 오는 2016년부터 IMO의 대기오염방지 3차 규제(TIER Ⅲ)가 발효되면 선박용 엔진의 배기 가스 저감 설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기오염 방지 3차 규제는 2016년부터 건조되는 선박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1차 규제 대비 80%가량 줄인 1㎾h당 1.96∼3.4g으로 하고 있다. 특히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디젤 엔진의 배기가스를 발암물질로 지정하면서 선박용 배기가스 저감 설비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지고 있다.

뉴욕, 뉴저지, 암스테르담, 로테르담 등 세계 주요항들도 해운업계에 저탄소 규제와 인센티브 적용을 확산하고 있다.

특히, 스웨덴 고덴버그항은 올해부터 저탄소 연료 사용 지침을 준수 시 반기당 1만7천달러를 지원키로 했으며 홍콩도 싱가포르 제도를 벤치마킹, 향후 3년간 4천만 달러를 투입, 청정에너지 사용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코트라 관계자는 "원유가 상승과 경기침체에 따른 운임률 하락은 유럽 재정위기와 맞물려 당분간 전 세계 해운업계에 큰 악재로 작용, 전세계 해운업 경기는 단기간 회복이 힘들 전망"이라며 "해운업계의 그린산업기술 도입은 이미 부도사태가 줄을 잇는 절박한 상황에서 선택이 아닌 살아남기 위한 마지막 수단으로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에 따라, 친환경 전자제어엔진, 고장력 강판 사용, 실리콘 선박도료 사용 등 친환경 선박 제조기술과 함께 바이오디젤 등 대체에너지 수요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싱가폴 해운업계는 싱가포르 GDP의 7%를 차지하며 20만명이 일하고 있으며 물동량은 지난해 21억t으로 세계최대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