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5: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TX그룹, 日 오릭스에 STX에너지 지분 매각

오릭스에 STX에너지 지분 43.1% 매각
유동성 확보와 재무건전성 강화활동에 탄력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2-10-31 13:39

STX그룹이 오릭스로부터 대규모 외자유치에 성공하며 재무건전성 확보활동에 본격적인 신호탄을 쐈다.

STX그룹은 31일 일본 오릭스와 외자유치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외자유치 규모는 3천600억원에 달한다.

이번 외자유치는 STX에너지의 구주 매각과 제 3자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발행, 그리고 교환사채 발행(장기 채권) 등의 방식을 통해 추진된다.

이를 통해 (주)STX는 STX에너지의 지분 50% 이상을 보유하고 경영권을 유지하는 한편, 오릭스는 지분의 43.1%를 보유하게 된다. STX그룹은 이번 지분매각을 계기로 유동성 확보와 재무건전성 강화활동에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TX관계자는 “STX에너지 지분의 성공적 매각을 계기로 STX그룹이 재무건전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는 안정적인 기업으로 재평가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외자유치에 성공하며 사업 성장성을 인정받은 STX에너지는 발전사업, 유류유통 사업과 석탄∙석유∙가스 등의 자원개발 사업을 영위하는 종합에너지 전문기업이다.

현재 강원도 동해시 북평공단에 1천190MW급 대규모 화력발전소를 건설 중이며 경북 영양에는 46MW규모의 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또한 포천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추진 중이며 미국 멕시코만과 알라바마주 등지의 석유개발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번 외자유치를 통해 STX에너지는 STX그룹과 오릭스 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쉽 관계를 기반으로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대규모 신규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함으로써 양사의 사업포트폴리오를 확고히 할 전망이다.

오릭스는 1964년 일본에서 설립됐으며 일본의 대표적인 금융그룹으로써 금융, 에너지, 발전, 환경, 부동산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자산규모가 117조원에 이른다.

한편, STX그룹은 지난 5월 재무구조 개선방안을 선제적으로 추진한다고 발표한 이후 약속한 방안을 충실히 이행 중이다.

이번 STX에너지 지분매각을 비롯해 지난달 STX메탈과 STX중공업간의 합병 결정으로 기업가치 재평가를 통한 재무개선 효과가 기대되는 등 STX그룹은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해 전사적 노력을 다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