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0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선박도 ´성형시대´…현대상선, 국내 최초 개조

세계 두 번째, 고속형 선박을 저속형 에코 선박으로 개조
3%이상 에너지효율 개선 기대…8천600TEU급 컨선 총 4척 개조 예정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3-04-07 11:00

▲ 현대상선이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 두번째로 고속형 선박을 저속형 에코 선박으로 개조했다.사진은 개조작업이 완료된 현대상선의 ´현대 브레이브호´.ⓒ현대상선
현대상선이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 두번째로 고속형 선박을 저속형 에코 선박으로 개조했다. 이제는 선박도 성형수술을 받는다.

현대상선은 최근 8천600TEU급 컨테이너선‘현대 브레이브’호의 앞부분을 개조하는 작업을 국내 최초, 세계에서는 머스크社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개조한 곳은 선박 앞부분 하단부에 둥근 공처럼 볼록 튀어 나온 ‘구상선수(Bulbous bow)’라는 곳인데, 이곳 구상선수의 모양을 돌고래 형태와 비슷한 모양으로 성형한 것이다. 또한, 구상선수의 위치를 기존보다 약 1.5m 낮추고 둘레와 무게를 모두 줄였다.

구상선수는 선박이 달릴 때 인위적인 파도를 만들어 선박 주변의 접촉(마찰저항)되는 파도를 상쇄시키는 작용을 한다.

그러나 고속선 구상선수를 저속으로 운항시에는 구에 의한 조파저항(자연, 인위적 파도에 의한 저항)이 증가돼 역효과가 있어 저속 운항에 알맞은 구상선수의 모형이 필요하다.

이번 작업의 목적은 고유가로 인한 연료비 상승에 따른 연료효율의 최적화 모형을 만들기 위해서다.

건조 당시 구상선수는 고속형(27노트)에 맞춰 설계됐으나, 최근 운항 패턴이 저속 운항으로 변화되면서 저속형(18노트)으로 구상선수를 고친 것이다. (1노트는 시속 약 1.8km)

이로써 ‘현대 브레이브’호의 연료절감률은 약 3% 이상, 약 1천40t(60만 달러)의 연료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최초이자 머스크에 이어 세계 두 번째인 이번 개조 작업은 당사 협력사인 DNV(노르웨이선급)와 DSEC(디섹, 대우조선해양 자회사)의 공동연구로 진행됐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현대 브레이브호 외에도 동급(8천600TEU급)컨테이너선 3척을 추가로 개조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 안에 모두 작업 완료해 빠른 시일 내에 서비스 투입 예정이며, 연료효율화 개선 성과에 따라 다른 선박에도 적용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상선은 이번 프로젝트 외에도 선박의 온실가스배출절감과 연료효율개선을 위해 다양한 방법과 기술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