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한진중공업, 벌크선 4척 건조계약

현대상선, 유연탄 장기운송에 투입…2015년부터 9천억원 매출 달성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5년 만에 첫 상선 수주, 지역경제 활성화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3-07-10 14:12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가 5년만에 상선를 수주했다.

현대상선은 한진중공업과 10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15만t급 유연탄 수송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서명식에는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과 최성문 한진중공업 사장 그리고 김무성 새누리당 국회의원,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 어윤태 영도구청장 등 지역 정관계 인사 7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상선이 발주해 한진중공업이 건조하는 이번 4척의 선박은 케이프사이즈 벌크선으로 길이 273미터, 폭 46미터로 재화중량은 15만DWT(Deadweight tons·재화중량톤수)이다.

현대상선은 한진중공업으로부터 2015년 1척, 2016년 3척을 인도받아 한전 발전 자회사인 남부발전, 남동발전, 서부발전, 중부발전의 발전용 유연탄 장기운송에 투입한다.

계약기간은 15년에서 18년이며, 호주, 캐나다 등에서 국내로 유연탄을 수송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향후 총 9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 선박의 건조는 한진중공업의 영도조선소가 담당한다. 한진중공업의 이번 상선 건조는 5년 만에 이뤄낸 쾌거로 회사 정상화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이번 건조 계약으로 그동안 어려움을 겪었던 한진중공업과 부산 영도 지역경제발전에 작게나마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며, “이번 건조계약 체결이 현대상선과 한진중공업의 새로운 발전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성문 한진중공업 사장은 “업황 침체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회사 정상화를 위해 지속적인 수주노력의 결과로 5년만에 첫 상선 수주”라며 “이번 기회를 영도조선소 정상화의 대 전환점으로 삼아 지역 경제 및 국가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김상욱 한진중공업 대표노조 노조위원장은 현대상선에 납기 준수와 함께 완벽한 품질의 선박을 건조하겠다며 인사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대표노조는 지난해부터 이번 벌크선 수주를 위해 발주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보내는가 하면 지역 상공계에 지원을 요청하는 등 노사가 함께 수주 노력을 펼쳐 온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