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또, 납품 비리"…대우조선, 전·현직 임직원 11명 구속

받은 금품 총 34억3천만원...행운의 열쇠에 김연아 목걸이까지
대우조선 "실추된 기업 이미지와 신뢰도 다시 회복, 최선 다하겠다"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3-10-15 18:09

▲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전경.ⓒ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전·현직 임직원이 납품업체에 금품을 요구한 것이 검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울산지검 특수부는 납품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대우조선해양 상무이사 1명을 포함한 전ㆍ현직원 11명을 납품비리(배임수재)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구속 기소된 직원 가운데는 임원급 4명을 비롯해 부장ㆍ차장ㆍ대리가 각각 포함됐다. 이외 임원 2명과 부장 1명 등 3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울산지검은 또 이들에게 금품을 전달한 납품업체 관계자 6명을 배임증죄,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함께 구속 기소하고 나머지 10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대우조선 직원들은 협력업체로부터 각각 수천만원에서부터 수억원에 이르는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에 적발된 대우조선 직원들이 받은 금품은 총 34억3천만원에 달한다.

대우조선 A 상무는 2008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납품업체 4곳으로부터 1억4천7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챙겼다. B이사는 비슷한 기간 도장 관련 납품업체 9곳으로부터 1억4천8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납품업체 대표는 대우조선 임직원 3명에게 8천7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전달하고 회사 소유의 고철을 임의 매각하는 수법으로 16억원 상당을 횡령 또는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국고보조금 10억5천400만원 가운데 2억5천만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울산지검에 따르면 대우조선의 한 직원은 수능시험을 치는 자녀에게 준다며 순금 행운의 열쇠를 요구한 데 이어 수능시험 후 가족 해외여행경비 일체를 제공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직원은 아내가 김연아 목걸이를 갖고 싶어하니 사오라고 하거나 주택 구입 필요 자금을 받아 주택을 매수한 뒤 다시 납품업체에 비싼 값으로 임대하기도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특히 차장 한명은 12억원 상당을 차명계좌로 수수하고, 어머니 명의의 계좌가 발견되자 모자관계를 부정하기도 하는 등 1인당 평균 받은 돈이 2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사죄드리며 앞으로는 두번 다시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체제를 정비하겠다"며 "이번 일로 실추된 기업 이미지와 신뢰도 다시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지검은 또 대우조선 임직원 12명에 대해서는 회사에 징계를 통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