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0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국내 조선사 중 드릴십 최다 수주

세계 최대 드릴십 운용사부터 드릴십 1척 5.2억 달러에 수주
올 한 해에만 드릴십 총 7척 수주…국내 조선사 중 최다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3-10-16 13:13

▲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드릴십 계약식에 참석한 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사장과 트랜스오션 사 스티븐 L.뉴먼(Steven L. Newman) 사장.ⓒ대우조선해양
시황 악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대우조선해양이 드릴십 부문에서 순조로운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아프리카 선주로부터 드릴십을 수주한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사장 고재호)이 불과 하루 만에, 또 한 척의 드릴십을 미국 트랜스오션 社로부터 수주하는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약 5.2억 달러로, 양 社는 추가 옵션분 발주에도 합의해 향후 추가수주 또한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드릴십은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DSME- 12000 Drillship 모델로, 길이와 너비 그리고 폭이 각각 238m, 42m, 19m에 달한다. 이는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드릴십 중 최대 규모다.

최대 수심 3.6 킬로미터의 심해에서 최대 약 12 킬로미터까지 시추할 수 있는 해당 선박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16년 중순 경 발주사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트랜스오션 社는 2006년 첫 계약 체결 이후 이번 계약 포함, 총 12기의 드릴십을 발주한 대우조선해양의 주요 고객사다. 대우조선해양은 2009년부터 총 5척의 드릴십을 트랜스오션 측에 인도했으며, 현재도 총 7척의 트랜스오션 측 선박을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하고 있다.

이번 계약 포함, 대우조선해양은 올 한해 총 7척의 드릴십을 수주했다. 국내 조선사 중 드릴십 최다 수주 실적이며, 대우조선해양의 지난해 동 부문 수주기록(5척)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43기, 약 117.8억 달러 상당의 상선 및 해양플랜트를 수주하며 올 한해 목표액 (130억 달러)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