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S건설, ´세계적 물 기업´도약…해수담수화 기술 개발

해수담수화 기술 전문기업 미국 ERI와 기술 개발협력 MOU 체결
GS이니마 시너지 효과로 세계적 물 기업 도약 잰걸음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3-10-22 10:59

GS건설이 선진 해수담수화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며 세계적 물 기업으로의 도약에 나선다.

GS건설은 해수담수화 플랜트의 주요 설비 중 하나인 에너지회수장치 공급업체, 미국 ERI (Energy Recovery Inc)社와 기술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GS건설과 미국 ERI 社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PRO (Pressure Retarded Osmosis, 압력지연삼투)를 이용한 해수담수화 플랜트의 핵심 설비인 에너지회수장치의 최적설계기술을 확보할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양사는 또 MOU체결 후 시제품 개발 및 검증 작업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이 기술은 해수 담수화 과정에서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는 기술로 전력사용량을 기존 SWRO (Sea Water Reverse Osmosis, 역삼투 해수담수화) 방식보다 약 10~20% 정도 절감할 수 있다.

GS건설은 블루오션인 해수담수화 시장에서 수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생산단가 절감을 통한 수익성 제고에 초점을 두고, 총 생산단가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전력비 절감을 위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GS건설은 이번 미국 ERI 社와 기술 MOU 체결을 통해 에너지회수기술을 조기 상용화하고, 차세대 해수담수화 국책과제인 SWRO-PRO 연동공정기술을 GS이니마의 정투압 기술과 병행 연구함으로써, 해수담수화 분야의 획기적인 기술들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실제 GS건설은 지난 해 국토해양부로부터 ‘PRO를 이용한 해수담수화 플랜트 에너지회수기술 개발’이란 국책과제를 수주해, 기존 SWRO를 이용한 플랜트 대비 전력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SWRO-PRO 연동공정기술’을 개발 중에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SWRO-PRO 연동공정기술이 개발되면 생산 단가를 기존 SWRO 생산 단가보다 10% 이상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GS 건설이 인수한 스페인 이니마 社는 최근 ‘정투압을 이용한 에너지 절감 기술’을 개발해 세계물협회(IWA)가 주관하는 ‘혁신 프로젝트 대상 (Project Innovation Award, PIA)’에서 최우수상 (Global Honour Award) 을 수상한 바 있다.

특히, GS이니마가 선도적으로 연구를 추진해 온 정투압 기술은 최근 세계 해수담수화 분야 유망 기술 중 하나로써, 이 기술 역시 기존 SWRO 방식보다 전력비를 약 15~2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GS건설은 GS 이니마의 담수플랜트 경험과 노하우에 에너지 절감 기술을 접목하는 시너지 효과로 담수화 관련 기술 경쟁력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서정우 GS건설 기술본부장은 “향후 국내·외 해수담수화 사업에 필수적이며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기술들을 확보해 해수담수화 사업부문의 새로운 강자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