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진重 수빅, 글로벌 조선소로 도약

높아진 위상만큼 국제사회공헌활동도 활발히 이뤄져
“3년치 일감 확보” 향후 해양플랜트 시장 진출 추진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3-11-05 14:05

▲ 수빅조선소는 5일 조선소로부터 북쪽으로 20여km 떨어진 카스틸레호스(castillejos) 지역에 학교를 건립해 기증키로 하고 필리핀 교육부와 합의서(MOA)를 체결했다ⓒ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신주식 기자]한진중공업 필리핀 현지법인인 수빅조선소(HHIC-Phil Inc.)가 조선소 성장과 함께 현지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수빅조선소는 5일 조선소로부터 북쪽으로 20여km 떨어진 카스틸레호스(castillejos) 지역에 학교를 건립해 기증키로 하고 필리핀 교육부와 합의서(M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안진규 수빅조선소 사장, 안젤로 도밍게스 카스틸레호스 시장, 제니아 모스토레스 잠발레스(Zambales)주 교육청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진중공업이 현지 근로자를 위해 건립 중인 주택단지 ‘한진 빌리지’ 내에 신축되는 이 학교는 1천138㎡ 부지에 4개동 8개 교실 및 도서관, 실험실, 교무실 등을 갖추게 되며 400여명의 학생들이 교육받을 수 있다.

수빅조선소는 착공 후 6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학교 운영에 필요한 주요 기자재와 함께 필리핀 교육부에 학교를 기증하게 되며 이 학교는 향후 유치원, 초등학교, 고등학교 과정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빅조선소는 한진 빌리지 내에 위치한 강당에서 인근 주민 300여명을 대상으로 무료 의료봉사 활동을 펼쳤다.

조선소 의료진 및 봉사단은 내과, 치과 등 의료서비스와 함께 입주민들의 위생을 위한 방역도 함께 실시해 주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한진 빌리지는 한진중공업이 지난 2012년부터 1천세대에 달하는 주택을 지어 공급하는 주택사업으로 수빅조선소 근로자라면 누구나 별도의 계약금 없이 시세 대비 60% 수준의 파격적인 분양가와 필리핀 정부의 주택자금대출기관(Pag-big)에 따른 저금리 장기상환(20~30년) 특혜를 받아 자기집 마련의 꿈을 실현할 수 있다.

▲ 수빅조선소는 근로자들의 복지증진과 주거안정을 위해 주택을 분양·공급하고 있다. 수빅조선소가 공급하는 이 주택은 대부분의 필리핀 주택과 같은 단층집으로 구성돼 세가지 크기로 공급된

한진중공업은 현지 근로자들의 복지증진과 주거안정을 위해 지난 2009년 30만㎡의 부지를 매입해 1단계 사업으로 12만㎡의 부지를 무상 제공한 뒤 1천여세대의 주택을 지어 현지 근로자들에게 분양하고 있다.

이 사업은 필리핀 3대 일간지로부터 30여차례에 걸쳐 기사회되는 등 외국투자기업과 정부기관, 민간사업자간 상호협력을 통해 서민 근로자에게 주택소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모범적 사회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수빅조선소는 국내 영도조선소의 부지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2009년 필리핀 수빅만에 완공된 총 면적 300ha 규모의 필리핀 최대 조선소로 90여만평의 부지에 길이 550m, 넓이 135m의 초대형 도크, 총길이 4km에 달하는 10개의 안벽, 골리앗 크레인, 각종 자동화 시설 등 최첨단 설비를 갖춰 연간 60만DWT의 선박 건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07년 12월 1단계 건설을 완료하며 전 공정을 소화할 수 있는 생산시스템을 갖춘 수빅조선소는 이듬해 DNV인증원으로부터 국제인증을 획득함으로써 품질경영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수빅조선소 건조 1호 선박은 필리핀 대통령이 직접 명명자로 나서길 자청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또한 현지에 트레이닝센터를 직접 건립해 용접, 도장 및 각 분야별 기능인력에서부터 설계, 생산관리 등 기술인력에 이르는 현지 우수인력을 집중 양성함으로써 국내 조선업의 약점으로 지적되는 인력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했다.

한진중공업은 향후 수빅조선소와 부산의 R&D센터, 영도조선소를 연계 운영해 초대형 컨테이너선과 LNG선, VLCC(초대형원유운반선), FPSO(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 설비)를 비롯한 해양플랜트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안진규 수빅조선소 사장은 “수빅조선소 건립 이후 올해 9월까지 총 33억 달러 규모의 선박 51척을 인도했으며 수주잔량도 1만1천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등 총 38척으로 오는 2016년까지 일감을 확보했다”며 “수빅조선소가 글로벌 조선소로 자리매김한 만큼 국제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