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2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야말 프로젝트' 쇄빙LNG선 9척 수주

총 16척 가운데 현재까지 10척…극지용 선박 시장 선점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4-07-09 10:05

조선업계의 관심이 집중됐던 50억 달러 규모 ‘야말 프로젝트’와 관련, 대우조선이 추가로 9척을 수주하며 현재까지 10척의 수주를 완료했다.

▲ 지난 8일 서울에서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 (오른쪽), 피터 이벤슨 티케이社 사장(가운데), 그리고 얀 웨이펑 CLNG社 총경리(왼쪽)가 쇄빙LNG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대우조선

대우조선은 지난 8일 캐나다와 일본의 LNG 운영선사로부터 총 9척의 170K급 Arc7 쇄빙 LNG선을 수주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총 9척 가운데 캐나다의 티케이와 중국의 CLNG 합작사가 6척을 일본의 MOL과 중국의 CSLNG(China Shipping LNG) 합작사가 3척을 발주했다.

대우조선이 건조하게 될 170K급 Arc7 LNG선은 쇄빙 기능을 갖춘 최초의 LNG 운반선으로, 길이 299m, 너비 50m 규모다. 최대 두께 약 2.1m에 달하는 북극해의 얼음을 스스로 깨면서 운항할 수 있다.

극한에서 생활하는 선원들의 안전과 장비의 성능 발휘를 위해 영하 52℃까지 견딜 수 있는 방한처리 기술이 적용된 것 또한 특징이며, 안정적 운항을 위해 선수와 선미, 양방향 추진을 구현하는 포드 추진(POD Propulsion : 프로펠러가 360도 회전하며 선박의 자유로운 추진 및 조향을 실현하는 장비) 3세트로 구성된 추진 시스템이 도입됐다.

대우조선은 중·장기 마케팅 전략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조화시켜 이번 수주를 이끌어 내는데 성공했다.

대우조선은 북극지역 자원에 대한 수요가 커질 것을 예상하고 2008년 10만t급 극지용 유조선 개발을 시작으로 극지용 기술을 연구해왔다. 유조선 이외에도 LNG 운반선, 드릴십 등 극지용 제품을 개발했으며, 금번 프로젝트를 위해서 지난 2011년부터 R&D와 선종 개발을 진행했다.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전세계 천연가스의 30%, 석유의 13%가 매장된 북극 지역(Arctic)은 향후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시장”이라며, “마케팅과 준비를 통해 회사가 진출을 추진해 온 극지용 선박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는 점에서 이번 수주가 갖는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한편, 금번 수주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출입은행 그리고 한국산업은행의 역할이 컸다. 한국수출입은행은 금융지원의향서를 사업주에게 사전 발급했으며, 발주처 측에 맞춤형 선박금융 제공의사를 피력하기도 했다.

대우조선은 현재까지 총 10척의 쇄빙 LNG선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고, 이번 계약을 포함해 약 50억 달러 상당의 상선을 수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