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해양, 일본 MOL 社로부터 LNG선 수주

친환경·차세대 LNG선 1+1척 수주…인도 후 독일 E.ON社에 용선
지난해 이어 ‘LNG선 시장의 절대강자’ 입지 이어가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5-02-12 08:52

▲ 지난 1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대우조선해양 선박영업팀장 박형근 상무(왼쪽)와 MOL社 타케시 하시모토 (Takeshi Hashimoto) 상무(오른쪽)가 LNG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핵심 기술을 토대로 LNG선 시장에서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일본 MOL(Mitsui O.S.K Lines)社로부터 18만㎥(입방미터)급 친환경, 차세대 LNG 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길이 297.2m, 너비 46.4m 규모인 해당선박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되어 2018년까지 인도될 계획이다. 인도된 선박은 유럽 최대의 에너지 공급 기업인 독일 E.ON 社에 장기용선 된다.

대우조선해양과 MOL은 동형선 1척에 대한 옵션 계약도 체결했으며, 용선주인 E.ON 측의 LNG 물량 운송수요를 고려하면 옵션 조항 또한 발효가 확실시 된다.

대우조선해양과 MOL은 유럽 최대 에너지 공급 기업인 E.ON과 첫 번째 거래를 맺으며 유럽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데 성공했다. 향후 가스 관련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사업기회가 창출 될 것으로 전망돼 추가 수주 또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은 2013년 세계 최대 규모인 26만3천㎥급 LNG-FSRU(부유식 LNG 저장?재기화 설비)와 2014년 쇄빙LNG선 3척을 따낸 데 이어, 올해도 신규 수주에 성공하며 MOL社와의 파트너십도 공고히 했다.

차세대 LNG선으로 건조되는 이 선박에는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 특허 등록한 천연가스재액화 장치(Partial Re-liquefaction System 이하 PRS)가 설치된다.

PRS는 운송 과정 중 발생하는 천연가스 손실을 막는 장치다. LNG선은 천연가스를 액화시켜 운송하는데, 그 과정 중 일부가 자연기화 되어 손실되곤 한다.

기존에는 보냉재 두께를 늘려 손실량을 줄이는 데 초점이 맞춰졌으나, 손실 자체를 막을 수는 없었다. 대우조선해양의 PRS는 기화된 가스를 모아 저장 탱크로 되돌려 보내기 때문에 자연기화 및 그에 따른 손실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다.

계약과 관련해 고재호 사장은 “발상의 전환을 통한 기술 개발로 전세계 고객사들로부터 인정받고 있다”며, “올해도 꾸준히 친환경?차세대 선박 기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 한해 총 6척의 LNG선을 수주하며 지난해의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은 역대 최다인 37척의 LNG선을 따냈다.

수주 대박에 힘입어 대우조선해양은 2014년 수주잔량(12월 말 기준) 523억 달러를 기록, 역대 최대치를 갱신하기도 했다. 기존 기록은 2008년 12월 말 세운 427억 달러였다.

이번 계약을 포함해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선 6척, VLCC 2척 등 총 8척 약 14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