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5: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LNG연료공급시스템 특허 무상개방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5-02-16 09:54

▲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고압가스연료공급시스템(HiVAR FGSS).ⓒ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이 LNG선 관련 핵심기술을 국내 기업들에 무상으로 개방한다.

대우조선해양은 국내 조선업체와 기자재 기업들에게 LNG연료 추진선박기술을 무상으로 제공키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무상 제공 대상인 ‘LNG 연료공급시스템(HiVAR FGSS, 액화시스템 제외)’은 천연가스를 고압처리해 엔진에 공급하는 LNG연료 추진선박의 핵심기술로 대우조선은 지난 2013년 국내 중소 기자재업체들에게 관련기술을 이전했으며 지난달 국내 조선소들과 협약을 체결한 후 기술이전방식을 논의해왔다.

이번 무상 기술이전은 국내 기업간 과도한 경쟁을 막고 해외 경쟁국에 대한 국내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지원하기 위해 결정됐다.

대우조선은 국내외 시장에서 검증된 LNG 연료공급시스템이 개방되면 중소조선사는 물론 대한민국 조선산업 전체의 경쟁력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해양 프로젝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손실과 신규수주 부진 등으로 최악의 시기를 보낸 한국 조선업계는 올해도 일본 조선사간 합병 및 구조조정을 통한 대형화와 엔저에 따른 가격경쟁력 확보, 중국 내 대규모 구조조정 및 조선산업 지원정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우조선은 LNG 연료공급시스템을 활용해 지난해 총 41억 달러(20척) 상당의 천연가스 추진선박을 수주했으며 올해도 현재까지 6척의 LNG선을 수주하는 등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LNG연료 추진선박의 세계시장 규모는 올해 이후 매년 10조원 가까이 증가해 향후 8년간 누적시장 규모는 최대 1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영국 로이드선급은 환경규제가 강화될 경우 오는 2025년 한 해에만 650척의 천연가스 추진선박이 발주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고재호 대우조선 사장은 “당면한 조선해양산업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창조경제 구현과 대중소 기업간 동반성장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국내 기업간 협력관계 구축이 절실하다”며 “이러한 협력관계가 조선강국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지켜나가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