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산업은행 ‘갑질’도 이정도면…”

사장 선임 지연으로 조선소 피해 급증 “생산활동 멈췄다”
“묵과할 수 없는 행태” 노조, 산은에 적극 투쟁활동 나서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5-03-05 17:33

▲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전경.ⓒ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 신임 사장 선임이 막바지까지 미뤄지면서 산업은행의 ‘갑질’에 대한 불만도 불거지고 있다.

3월에 반드시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해야 하기 때문에 9일까지는 이사회가 열려야 하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정기주총이 지나간 후에 사장선임을 위한 임시주총을 열어야 하며 경영공백으로 인한 생산 차질도 심각한 수준이라 조선소에서는 산업은행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5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날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임시이사회가 오는 9일에나 겨우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오늘 이사회가 열리지 않았으므로 금요일인 내일 개최 여부도 불투명하다”라며 “정기주총이 걸려있기 때문에 9일에는 무조건 이사회를 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9일 이사회가 열리더라도 신임 사장 선임에 관한 안건이 반드시 올라온다고 볼 수는 없다”며 “향후 진행과정을 봐야 하지만 아무래도 산업은행의 통보를 기다려야 하는 입장이니 현재로서는 말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덧붙였다.

대주주인 산업은행의 결정을 기다려야 하는 대우조선으로서는 신임 사장 선임이 미뤄짐으로 인해 올해 사업계획 등 회사를 운영하기 위한 주요 안건들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현 상황에서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이 없다.

이에 따른 피해는 거제 옥포조선소가 고스란히 떠안고 있으며 대우조선 노조는 산업은행의 이와 같은 ‘갑질’에 본격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노조 관계자는 “사업계획이 마련되지 않으니 선박 건조를 위한 자재 구매 같은 부분까지 전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조선소 현장에서는 일에 필요한 자재가 없어 선박 건조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청와대 결정이 떨어져야 하는 건지 어떤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산업은행의 이와 같은 행태는 옥포조선소의 피해와 손실을 더욱 키우기만 할 뿐”이라며 “노조로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현재의 상황에 대해 적극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지난주 여의도 산업은행 본사를 방문해 조속한 신임사장 선임을 요구하는 상경집회를 실시한 바 있는 노조는 내부 논의를 거쳐 향후 투쟁계획을 수립하고 여론전을 비롯한 구체적인 실력행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