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노조 “사장 선임에 정치권 개입 말라”

외부인사 등 부적절한 선임 결정되면 총력투쟁 방침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5-03-09 09:05

대우조선 노조가 사장 선임 지연 및 정치권 개입설에 대해 기자회견과 함께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대우조선노동조합은 9일 이달 말 임기가 끝나는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선임과 관련해 산업은행 및 정부의 무책임한 행태와 과도한 간섭으로 대우조선이 좌초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노조는 자료를 통해 “대우조선 대표이시는 임기 만료 두 달 전, 늦어도 최소한 한 달 전에는 선임됐다”며 “하지만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정부 눈치보기로 어떤 결정도 내리지 못하고 경제살리기 정책을 최우선으로 표명하고 있는 정부 또한 자신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대우조선 사장으로 선임하기 위해 인선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비정상적인 경영상황에 처한 대우조선은 외국 선주들로부터 신뢰를 잃고 있으며 2015년도 사업계획을 마련하고도 사업 집행이 늦어짐에 따라 생산차질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또한 사장 후보에 대한 내용이 일부 언론에 보도되면서 현장에서는 대책 없는 줄서기 등 폐해가 심각해지고 있으며 외부인사 영입설이 나오면서 구성원들의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키는 등 앞으로 상당한 부작용과 진통까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노조는 조속한 사장 선임과 함께 정치권 등의 압력으로 순리에 역행하는 낙하산 인선 반대를 주장하는 한편 부적절한 인사가 사장에 선임될 경우 총력투쟁을 펼친다는 방침 아래 세부적인 투쟁방안 수립에 나섰다.

이에 대해 산업은행 측은 우리도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대우조선 사장 선임에 힘쓰고 있으나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사장 선임이 지연될 경우 대우조선에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우리도 조속한 사장 선임을 위해 백방으로 알아보며 노력해왔다”라며 “하지만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닌 만큼 이와 같은 점에 대해서는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