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조직개편…'총괄제'에서 '본부제'로

책임경영 강화, 수익성 위주 사업 조정
사장 후보군 부사장들 물러나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5-03-28 18:13

대우조선이 해양플랜트본부를 신설하는 등 '사업본부제'를 도입한다.

▲ ⓒ
28일 대우조선에 따르면 고재호 사장은 기존 생산총괄, 기술총괄, 사업총괄에서 생산총괄은 그대로 둔 채 기술총괄과 사업총괄을 없애는 대신, 중요한 핵심사업으로 떠오른 해양팀을 분리해 해양플랜트사업본부와 선박사업본부를 신설하는 등 본부별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하는 내용의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는 지난 2012년 고재호 사장 출범 당시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부사장에게 각 총괄을 맡기는 총괄제 형태로 조직을 개편한 것을 3년만에 이를 축소하고 전략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새롭게 전무 중심으로 한 '본부제'를 도입한 것.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기존 3총괄 3실에서, 1총괄 3사업본부 3실(인사지원실, 재경실, 전략기획실)로 조직이 개편되고 기존의 특수선사업본부는 유지된다.

이번 조직개편은 각 본부별 고유목적 사업분야를 책임 경영하는 동시에 안정적인 리스크 관리와 손익 중심의 조직 효율화 및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다.

특히, 조직의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사업부별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개편해 시장 대응력과 의사결정 속도를 높이기 위함이다.

이와 함께 조직 개편 과정에서 대우조선해양 차기 회장 후보군으로 하마평에 오르던 고영렬, 박동혁, 이철상 등 기존 부사장 3명은 보직을 받지 못하고 일선에서 물러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고재호 사장이 이번달 31일부로 계약만료를 통보했다는 것.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6일 개최된 정기 이사회에도 후임 사장 인선 안건을 상정하지 못하자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다음 임시 주주총회 전까지 고재호 현 사장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고 사장은 이달말 임기가 만료된다.

오는 31일 정기 주총에서 고 사장의 후임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상법상 주총 2주전인 오늘까지 이사회를 열고 후임 사장 안건을 확정해야 하지만 시한이 지남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임시 이사회와 임시 주총을 열어 새롭게 후임 사장 선임 안건을 상정해야 한다. 빨라도 5월초는 돼야 임시 주총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신임 사장 인선이 늦어지면서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임기가 만료되고도 사실상 사장대행 꼬리표를 달고 비상경영을 펼치게 됐다.

따라서 대우조선은 신임 대표이사 선임이 지연됨으로써 눈에 보이지 않는 피해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우선적으로 ‘대행’이라는 꼬리표를 달게 되면 글로벌 선주사들 입장에서는 언제 대표이사가 바뀔지 모르는 조선사와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대우조선이 올해 들어 지금까지 12억 달러에 달하는 선박을 수주했으나 2월 중순 이후부터 수주소식이 사라진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업계의 지적이다.

하지만 이보다 더 큰 피해는 이미 수주해 현재 건조가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에 대한 불안감에서 나오고 있다.

이미 대우조선에 선박 및 설비를 발주한 선사들은 대우조선 대표이사가 바뀌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으며 대표이사가 바뀔 경우 현재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에 미치는 영향은 없는지에 대해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본부 아래 부문과 팀의 조직도 대대적으로 개편키로 하고 빠르면 다음주 조직 개편 및 임원 및 계열사 인사 등 비상경영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