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4일 16:1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모디 인도 총리, 현대중공업 방문…국내 기업 中 유일

방위산업 및 LNG운반선 사업 등 조선 분야 협력방안 논의
인도 조선소에 대한 현대중공업의 기술 지원도 요청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5-05-20 13:21

▲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게 회사를 설명하는 모습.(왼쪽부터 김기현 울산시장,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현대중공업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지난 19일 울산 현대중공업을 방문했다.

20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모디 총리는 아지트 도발 국가안보비서관, S.자이샨카르 외무부 제1차관, 아닐 와드하 외무부 차관(동아시아 담당) 등과 함께 자난 19일 오후 5시경 현대중공업에 도착해 최길선 회장, 권오갑 사장 등 최고 경영진과 환담을 나눴다.

18일(월)과 19일(화) 1박 2일의 짧은 일정으로 방한(訪韓)한 모디 총리가 국내 기업을 직접 방문한 것은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

이날 환담에서 모디 총리는 세계 최고의 조선 기술력과 경험을 보유한 현대중공업이 인도 조선산업의 발전을 위한 파트너가 되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 경영진은 모디 총리 일행과 방위산업, LNG운반선 사업, 기술 지원 등 조선산업 분야의 다양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인도는 해군력 증강을 위해 다목적 상륙함 등 다수의 함정을 건조할 계획으로, 다양한 함정 건조 경험을 보유한 현대중공업의 기술력에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인도 국영 가스회사인 게일(GAIL)은 2017년부터 20년간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를 자국으로 운송하기 위해 최대 11척의 LNG운반선을 발주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인도의 L&T조선소와 ‘LNG운반선 건조 지원에 대한 기본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인도와의 조선 분야 협력 가능성을 검토 중이어서 이번 인도 총리 방문으로 인도 사업 추진이 한층 탄력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도 조선산업 육성을 적극 추진 중인 인도 정부는 자국 조선소의 기술 수준 향상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현대중공업의 협력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인도 조선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인도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아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모디 총리 일행은 현대중공업 경영진과 환담 후 선박 건조 현장을 시찰하고 출국을 위해 김해공항으로 향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 1982년 인도 뭄바이 해상 플랫폼 공사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30여건의 해양공사를 수행했으며, 2008년부터 푸네 건설장비공장을 가동하는 등 인도에서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