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해양 결국 인력 감축, 임단협 난항 예고

노조, 이르면 다음주 구조조정 대응 및 임단협 재개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5-08-11 15:31

▲ 대우조선해양 서울 다동 사옥.ⓒ대우조선해양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다고 공언해온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결국 인력 감축 의지를 드러내면서 올해 임금·단체협상에 난항이 예상된다.

1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0일 경영설명회를 통해 사옥 매각과 비핵심자산 100% 매각 등의 내용이 담긴 구조조정안을 공개했다.

언론이나 외부에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정 사장은 부실규모가 3조원대인 만큼 이날 인력 감축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대우조선 고위 관계자는 “정 사장이 조직 슬림화 및 인적자원 재배치 등 효율성을 높이는 것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나 인력 감축을 피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며 “현대중공업 및 삼성중공업 등 주요 경쟁사들을 웃도는 적자를 기록한 만큼 어느 정도의 직원은 줄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정 사장은 취임 이전인 지난 4월과 지난 7월 두 차례 노동조합과 인위적인 인력 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노조 측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단체행동에 돌입할 전망이다. 노조는 이번 주는 노조 창립기념일(11일)과 임시공휴일(14일)이 겹친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구조조정과는 별도로 진행 중인 임단협에도 큰 영향이 예상된다. 임단협 또한 다음주부터 재개될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 노조 관계자는 “(구조조정 대응과)임단협 진행여부와는 철저히 선을 긋겠다”고 못 박았다. 결국 사측이 난감해 하는 현 요구사안을 끝까지 관철하겠다는 의미다.

현재 노조는 3조원대 부실에도 불구하고 기본급 12만5천원 인상 및 사내복지기금 50억원 출연, 하계휴가비 150만원 인상 등을 요구 중이다. 이에 사측은 경영정상화까지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기본급 인상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 관계자는 “정 사장은 두 차례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다는 입장을 확인시켜줬다”면서 “임단협은 구조조정 대응과 따로 진행하되 정 사장이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대응방침은 세워 놨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