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부장급 이상 인력 감축 '공식화'…부실경영 책임 묻는다

부실경영 책임 전·현직 임원 인사… 고재호 전 사장 '겨냥'
임원연봉 전년 대비 50%가량 삭감… 조직개편 9월까지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5-08-11 17:35

3조원대 부실 논란에 휩싸인 대우조선해양이 인력 감축안이 포함된 구조조정안을 공식 발표했다.

이는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사진)이 비핵심 자산 100% 매각 등 지난 10일 경영설명회를 통해 공개한 자구안의 후속조치 및 세부조치다.

대우조선해양은 11일 부장 이상 고직급자를 대상으로 인적쇄신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이달 내로 충분하고 객관적인 자료를 토대로 대상자를 선정하고 오는 9월 말까지 절차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또 내부 재무진단 결과에 따라 부실경영 책임이 있는 전·현직 임원인사 조치를 이번 주까지 끝마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1일부로 퇴직한 임원을 포함하면 30% 정도의 임원이 줄어들게 된다.

특히 현재 고문 등으로 남아있는 전직 임원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어 인적쇄신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실적 부진 논란의 한가운데 있는 고재호 전임사장을 겨냥한 것이다.

현재 위기에 빠진 회사 상태를 감안한 임원 임금 반납도 실시한다. 올해 성과급이 없을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전년 연봉 대비 35~50%가량 삭감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0일 예고했던 조직 슬림화 및 자원 재배치 등 질적 구조조정은 오는 9월 1일까지 모두 끝마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부문 및 팀, 그룹 숫자가 30%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수석위원 및 전문위원 직위는 통합하고 오는 2016년 1월 시행을 예정으로 현재 시행하고 있는 임금피크제를 한층 강화한다.

아울러 이번 실적논란의 주범인 해양플랜트 시수와 관련해서는 관리체계를 정립하는 등 일하는 방식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통해 관리체계혁신을 이룬다. 대우조선해양은 일부 업무 협력회사 또는 자회사 이관, 설계외주 최소화 등으로 고효율 저비용 구조를 정착할 계획이다.

자회사 구조조정의 경우 국내외 자회사는 조선·해양과 무관한 자회사는 전부 정리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중국 블록공장은 회사에 대한 기여도가 높아 일부 지분을 정리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루마니아 망갈리아 조선소는 사업 규모를 줄여 모회사 지원 없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개편한다.

비핵심 자산은 본사 사옥을 포함해 비핵심 자산 전부를 매각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진이 솔선수범하고 도덕성 있는 문화를 만들어 비리 행위자에 대해서는 손해배상을 포함해 강력하게 대처할 예정이다.

정 사장은 “현재 목표는 생산성은 최대로 끌어 올리고 고정비를 최소한도로 줄여 현재 상황을 최대한 빨리 타개해 우리의 자존심을 되찾는 것”이라며 “이번 자구 노력으로 피해를 보는 임직원이 있겠지만 후배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다는 대승적 자세를 가져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