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재찬 위원장, 대형조선 8개사 대표 미팅…"불황극복 협력사 상생" 강조

공정거래협약 체결 적극 유도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5-11-13 15:06

▲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연합뉴스

[세종=서병곤 기자]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13일 “조선업계가 직면한 불황을 극복하고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에 보다 적극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서울 조선해양플랜트협회에서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성동조선해양, 한진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중공업, STX조선해양 등 대형조선 8개사 대표이사와 간담회를 갖고 “최근 중국의 높은 가격경쟁력, 저유가로 인한 석유탐사선 제조수요 급감 등 외부여건의 악화로 국내 조선업계가 불황에 빠져 있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주문했다.

이어 그는 “상생협력 효과가 단순히 대형조선사와 1차협력사 간에만 머물러서는 안되고 2차 이하 협력사에게도 이어져야 조선업계의 경쟁력 강화를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조선사들이 더 높은 수준의 상생협력을 할 수 있도록 조선업종용 평가기준을 별도로 신설하는 등 공정거래협약 체결을 적극 유도 하겠다”고 강조했다.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가 동반성장을 위해 체결하는 공정거래협약은 대기업이 협력업체를 지원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해당 대기업도 기술력, 생산성이 향상된 협력업체로부터 고품질 부품을 저가로 공급받는 등 우리나라 제품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의의가 있다.

공정위는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관행 해소와 상생협력 문화 확산을 올해 최우선 과제로 삼아 추진하고 있다.

연초부터 조선업종을 포함한 6개 업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의 최대 애로사항인 대금미지급 문제를 집중 점검했으며 대금의 미지급 지연을 해소하기 위해 중견기업도 수급사업자로 보호하는 제도개선을 추진했다.

정 위원장은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으로 새롭게 부각되고 있는 △추가위탁 시 서면미교부 △대금 미정산 △기술자료 유용 △부당한 특약설정 관행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하겠다”면서 “법위반 기업은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에서 좋은 등급을 부여하지 않는 등 불공정관행 타파에 모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대형조선사 대표들이 그동안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시킨 사례들을 발표했다.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은 자신의 2차 협력사에 대한 1차 협력사의 대금 미지급 관행을 해소하기 위해 ‘대금지급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운용하고 있다고 밝힌 뒤 앞으로 대금지급 우수 업체에 대해서는 입찰가점을 부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협력사 인력양성 지원시스템을 소개한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은 앞으로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하도급법 준수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법위반이 확인된 업체에 대해서는 경고, 일정기간 거래중지 등의 페널티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과 강환구 현대미포조선 사장은 각각 중소업체와 협력을 통해 천연가스 운반선 제조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사례와 중소업체와 함께 베트남을 진출해 2조2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사례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