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4일 07:4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진중 수빅조선소 "불황 비켜"… 건조척수 100척 돌파

완공 6년만에 100번째 선박 건조 쾌거
올해 2만TEU급 컨선 수주 성공…누적 500만t 달성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5-11-24 15:06

한진중공업의 필리핀 수빅조선소가 건조척수 100척을 돌파했다. 조선업 불황에도 불구하고 현지 조선소 완공 6년 만에 이룬 쾌거다.

▲ 수빅조선소 야경 ⓒ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문은혜 기자] 한진중공업은 이달 중순 수빅조선소에서 100번째로 건조되는 선박인 그리스 코스타마레社의 1만1000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선)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기공식을 가진다고 24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조선소의 해외 현지법인 중 신조선 분야에서 100척 건조 실적을 달성한 것은 수빅조선소가 최초"라고 설명했다.

수빅조선소는 지난 2009년 필리핀 수빅만에 완공된 총 면적 300ha의 필리핀 최대 조선소다.

길이 550m, 넓이 135m의 초대형 도크와 총길이 4km에 이르는 10개의 안벽을 포함해 골리앗 크레인과 자동화 시설 등 최첨단 설비를 갖추고 있는 수빅조선소는 연간 조립량만 약 60만t 수준이다.

수빅조선소는 지난 2007년 1호선 건조에 착수한 이래 지금까지 컨테이너선, 탱커선, 벌커선을 비롯한 다양한 선박과 육상 플랜트, 해상 플랫폼 설비 등을 포함해 95척을 인도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작년에는 '누적 수주량 100척' 기록해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이 발표한 수주잔량 기준 전세계 조선소 순위에서 10위권에 처음 진입하면서 업계의 관심을 모았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수빅조선소는 완공 6년 만에 누적 건조척수 100척을 달성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조선소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수빅조선소는 2009년 조선소 완공 이후 4300TEU급 컨테이너선을 비롯해 6600TEU급 중형 컨테이너선과 11만t급 원유운반선, 18만t급 벌크선 등을 건조해 왔다.

이후 점차 생산성이 높아지고 기술력이 축적되면서 지난 2013년 들어서는 20만t급 벌크선 건조에 이어 30만t급 VLCC(Very Large Crude oil Carrier. 초대형 원유운반선)와 1만TEU급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수주하며 글로벌 조선소로 발돋움했다.

아울러 작년에는 3만8000㎥급 LPG 운반선과 1만1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착공을 시작으로 초대형선 및 고부가가치선 시장 진입의 신호탄을 쐈다.

올 4월에는 프랑스 최대해운사인 CMA-CGM으로부터 세계 최대급인 2만600TEU급 극초대형 컨테이너 운반선 3척을 수주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현재까지 총 인도 금액만 약 52억달러에 달한다.

한진중공업은 향후 수빅조선소와 부산의 R&D센터, 영도조선소를 연계 운영해 초대형 컨테이너선 및 LNG선과 더불어 VLCC, FPSO, Offshore, 해양플랜트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심정섭 수빅조선소 사장은 "세계경제 불안으로 조선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본격적인 업황 회복세를 타게 되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수빅조선소가 다시 한 번 도약의 기회를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관계자는 "향후 수빅조선소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조선부문 핵심사업장으로 육성하고, 영도조선소는 상선과 특수목적선에 집중하는 투트랙 전략을 통해 세계적 조선사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