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해수부, 이란 해운·해양플랜트 시장 진출방안 논의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1-24 11:00

해양수산부는 오는 25일 정부세종청사 회의실에서 윤학배 차관 주재로 이란 경제제재 해제에 대응한 해양수산분야 이란 시장 진출 대책회의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해양수산 관련 기업·단체·연구기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는 이번 회의에서는 대 이란 경제제재 해제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정부의 지원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란 해양수산시장 진출 관련 △해상물동량 증가에 따른 해상운송 △이란 국적선박에 대한 선박검사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설치 △이란 항만·해양플랜트 개발·운영 △수산물(할랄식품) 수출 등을 유망분야로 보고 있다.

우선적으로 해수부는 한국-이란 교역증가에 따른 국내 해운사의 안정적인 해상운송과 영업활동 지원을 위해 올해 중 이란과의 해운협정 체결에 나선다.

해운협정이 체결되면 국내 해운사들은 이란 항만 입·출항과 화물모집 등 영업활동에서 이란 선사와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어 이란 내 영업여건이 크게 개선된다.

이와 함께 열악한 이란의 항만인프라 개선을 위해 항만투자 개발협력 MOU를 체결함으로써 한국의 선진 항만기술 및 운영기법을 전수하고 국내 기업의 이란 진출기반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란의 원유·천연가스 생산 및 수출이 본격화되면 해양플랜트 등 관련시설에 대한 투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기존 노후화된 해양플랜트 개량 및 유지보수 프로젝트가 대거 발주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데 해수부는 이런 중소형 틈새시장에 국내 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윤학배 해수부 차관은 “8000만명의 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이란은 석유매장량 세계 4위로 시장 잠재력이 매우 큰 국가”라며 “국내 기업이 이란 시장에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