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2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부, 이란 시장 선점 본격화…“대형플랜트 수주 확대”

한·이란 경제공동위 대비 성과사업 점검회의 개최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6-02-01 13:25

[세종=서병곤 기자] 정부가 국제사회의 경제제재가 해제된 이란 시장 선점에 시동을 걸었다.

정부는 1일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주재로 해수부, 복지부, 미래부, 농림부 등 관계부처 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란 시장 진출 성과사업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회의는 오는 29일 이란 현지에서 개최되는 한-이란 경제공동위를 우리 기업들의 수출 확대를 위한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부처별 성과사업을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현재 정부는 경제공동위 개최를 위해 범부처 합동으로 산업·무역·중소기업, 에너지·자원, 건설·환경, 해운·항만, 보건·의료, 금융·재정·관세, 문화·ICT·과학기술·전자정부 등 7개 분과를 구성할 것을 이란측과 협의 중에 있다.

정부는 이번 점검회의를 통해 올해 대이란 수출을 2012년 수준인 63억 달러까지 끌어 올리고, 3년 내에 현재 수준의 3배 이상 확대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경제공동위에서 무역규모 확대를 위한 목표치를 합의의사록에 설정하고, 향후 이행 상황을 상호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기업의 대형 플랜트 수주를 위해 올 상반기에 이란중앙은행과 기본금융약정을 체결해 50억 유로를 공급하고, 이달 29일에는 이란 재무부와 기본금융약정을 체결해 20억 달러 규모 무역보험을 우선 제공하기로 했다.

이와는 별개로 소비재, 기자재 등 단기 수출 확대를 위해 전대 라인을 개설, 총 2억 달러 규모의 전대금융도 지원할 예정이다.

우 차관은 “ 이란과 교역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 해소에도 적극 노력하겠다”면서 “조만간 개최되는 한-이란 경제공동위를 우리 기업들의 진출 기반을 조성하고, 수출을 확대하는 계기로 활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은행에 따르면 국제사회의 경제제재가 해제된 이란은 올해 5.8%, 내년 6.7%의 경제성장률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란은 원유 수출 확대와 해제된 동결자산(총 100억 달러 규모, 이중 290억불 규모는 즉시해제 가능)을 활용해 에너지와 사회인프라 개선을 우선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자동차·석유화학 등 생산 확대를 위한 설비 및 기자재와 화장품, 가전제품 등 소비재를 중심으로 한 수입이 확대(15.5%) 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