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해수부, 이산화탄소 운송·저장기술 실증 준비 마쳐

100만t급 해양CCS 실증사업으로 온실가스 감축 기여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3-27 11:00

해수부를 비롯한 15개 산·학·연 기관이 참여하고 있는 이산화탄소 해양수송·저장기술(CCS, Carbon Capture & Storage) 실증준비를 위한 해양CCS 연구개발이 마무리단계에 접어들었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해양CCS 기술실증 및 실용화 기반확보를 목표로 하는 2단계(2011~2015년) 연구개발 최종보고회를 열어 그동안의 연구성과를 검토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CCS란 화력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바다 및 땅속에 안전하게 수송·저장하는 기술로 지구온난화에 대응하는 가장 현실적인 온실가스 감축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10년 중장기 로드맵인 ‘국가 CCS 종합추진계획’을 마련하고 부처별 역할분담에 따라 CCS 실증사업 추진 및 실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진행해왔다.

해양수송·저장분야를 맡은 해수부는 지난 2005년부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한국석유공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서울대, 고려대, 카이스트, 해양대, 삼성중공업 등 산·학·연 15개 기관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해양CCS 핵심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1단계(2005~2010년) 사업인 ‘기반구축 및 핵심 요소기술 개발’을 거쳐 2단계 ‘기술실증 및 실용화 기반확보’를 목표로 10년간 연구개발을 진행한 결과 해수부는 100만t급 해양CCS 실증사업 저장후보지(동해 서남부 해역)를 도출하고 이산화탄소 수송·저장 개념설계를 완료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퇴적층 내 이산화탄소 모니터링 기술, 해양환경관리 기술 등 실증사업 추진에 필요한 기반기술을 개발했다.

해수부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해양CCS 실용화 첫 단계인 ‘100만t급 해양CCS 실증사업’을 기획해 지난해부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하는 등 해양CCS 실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00만t급 해양CCS 실증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경우 오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실질적인 기여를 할 수 있으며 실증사업 실적을 바탕으로 2050년까지 3조 달러로 전망되는 세계 CCS 시장에 국내기업이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강성길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박사는 “지난 10년간 추진한 이산화탄소 해양지중저장 기술을 통해 100만t급 해양CCS 실증추진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며 “실증사업을 거쳐 오는 2030년에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CCS가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