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노조 “구조조정, 해고로 이뤄내지 못한다”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4-29 18:27

▲ 현대중공업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상경집회를 펼치고 있는 모습.ⓒEBN

현대중공업 노조가 직원 해고로 진정한 구조조정은 이뤄지지 않는다며 정부 및 사측에 현재의 구조조정 행태는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노동조합은 29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상경집회를 열고 정치권과 사측에 보내는 요구안을 발표했다.

정치권에 대해서는 △과당경쟁, 부실경영 책임 있는 재벌의 개혁 △조선산업 강화특별법 제정 △노동조합이 제외된 구조조정 논의 중단 △노동자목숨을 파리처럼 여기는 기업에 기업살인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사측에 대해서는 △권오갑 사장이 2015년 6월 1일 약속한 구조조정 중단 이행 △자구노력을 위한 정몽준 대주주의 사재 출연 △부실경영 감시 못한 회계법인 및 사외이사 사법처리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과 기능인력 확충을 요구했다.

노조는 올해 들어 5명의 근로자가 사망한 산재사고의 원인도 인력감축에 따른 것이라며 죽거나 다치지 않고 일할 권리를 보장하라고 강조했다.

노조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에서 20~30년 근무한 근로자를 희망퇴직이라는 명분으로 내보내고 경험이 없는 협력업체 직원을 채우면서 산재사고 뿐 아니라 품질문제도 발생하고 있다”며 “지난해 적자의 주요 원인으로 품질문제가 지적된 것은 사측의 무분별한 직원 해고에 따른 것으로 이는 인력감축으로 줄인 인건비를 웃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전 세계적으로 조선업계가 힘든 상황에서 무조건 직원을 내보낼 것이 아니라 정부와 회사, 노조가 모여 직영보다 협력업체 근로자 비중이 더 높아서 발생하는 문제 등 근본적인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논의하는 것이 진정한 구조조정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청사 앞에서 상경집회를 가진 노조는 이후 새누리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각 정당 당사를 방문해 1인 시위에 나섰다.

또한 오는 30일에는 정부청사 및 서울역 광장에서 지나가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선전전을 펼치며 노조의 요구사항을 전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