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추가 구조조정 어쩌나”

“줄이기는 해야 하는데”… 압박뿐인 정부 오락가락 정책에 고민
노조와 대화중, 5~6월 중 추가 구조조정안 발표 가능성 높아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05-16 06:00

▲ 삼성중공업 판교사옥(왼쪽)과 대우조선해양 서울 다동 사옥.ⓒEBN
정부의 구조조정 압박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추가 자구안 마련 여부에 대한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조 단위 손실에 따라 지난 2015년부터 자체적인 자구안을 실시 중이다. 다만 올해 들어 수주가 한 건도 없는 만큼 정부 및 채권단에서는 현대중공업에 이어 인력 감축 및 사업재편 등 대대적이고 선제적인 변화를 직·간접적으로 요구 중이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으로서는 이미 극한의 원가절감을 실시하고 있는 만큼 장고(長考)가 길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추가 인력감축 등 고강도 구조조정을 다시 한 번 실시할 경우 지역경제 등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더욱이 노동조합 설득 여부 및 대대적 ‘다운사이징’ 후 불황 극복시 쏟아질 일감을 어떻게 감당하느냐 여부에도 의문부호가 찍히고 있다.

16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최근 노조에 추가 구조조정 당위성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사장이 노조에 제시한 추가 구조조정 안에는 희망퇴직 등을 통한 추가 인력 감축 및 임금동결, 비핵심 자산 매각 강화 등의 방안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조 단위 영업손실을 낸 후 임원 30%가량 줄인 데 이어, 고위직 300명을 추가로 감축한 바 있다. 마곡 연구·개발(R&D)센터 백지화 및 사옥 매각, 풍력사업 등 비핵심 부문 정리 계획도 발표했다. 이후에는 한국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금융지원 등을 약속받고 자구안을 이행 중이다.

하지만 4·13 총선 이후 정부가 조선·해운업계를 1순위로 구조조정 정책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하면서 업계 분위기는 다시 긴박하게 돌아가기 시작했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은 지난 4월부터 이미 주채권은행이 방문해 CEO들과 접견, 더욱 강력한 구조조정안 마련을 요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중공업은 이미 채권은행 관계자가 다녀간 이후 이달 초 과장급 이상 희망퇴직 등 추가 구조조정안을 발표했다.

문제는 정부가 조선업계 등에 대한 인위적 사업재편은 없고 구조조정은 업계 자율에 맡기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지 불과 한 달도 안 됐다는 점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말에도 정부는 비슷한 방침을 발표했지만 결국 모니터링 수준의 결론을 냈었다”며 “하지만 최근 상황을 보면 정부의 진의가 무엇인지 도저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정부가 원하는 대규모 구조조정 후 지역경제 침체 등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수조원에 달하는 구조조정 재원 등은 또 어떻게 조달할 것인 지 여부 등은 배재된 채 무작정 가시적인 구조조정 성과를 내라고 강요받는 꼴”이라고 토로했다.

대우조선해양의 경우 정부와 채권단의 직접적인 압박은 없었지만 난처한 상황이다.

산업계 전반적인 불황 탓이기는 해도 올 들어 수주가 없는 것은 사실인 데다, 비핵심 자산 매각 등 자구안 이행도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자구안인 마곡 지구 매입비용 2000억원 회수 및 총 2500억원 규모의 서울 다동·당산동 사옥 매각이 좀처럼 진행되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캐나다 풍력발전 설비 자회사인 트렌턴(DSTN)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주주권리를 포기, 매각 대금도 받을 수 없게 됐다.

이에 정 사장도 노조를 대상으로 “기존 자구계획 대비 더 처절하고 혹독한 자구노력 의지를 반영해야 정부와 채권단, 국민이 납득할 수 있다”고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임원 감축 및 상시 희망퇴직을 실시했던 삼성중공업 또한 올해 수주가 없는 상태다. 하지만 주채권은행 측이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과 관련 의견을 교환한 데다, 업계 맏형인 현대중공업도 추가 자구안을 마련한 상황인 만큼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정부 및 업계 분위기상 추가 구조조정안 마련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며 “노조와의 대화도 필요한 만큼 이달 내는 아니더라도 오는 6월에는 양사로부터 새 구조조정안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