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성동조선해양 노조, 비상국면 타개 위해 “위기극복에 동참”

긴급 노사 특별위원회 개최...‘노사 위기극복 결의문’ 채택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6-05-22 15:31

▲ 좌로부터 오은상 경영지원본부장, 문형식 노동조합 사무장, 최한일 조선소장, 강기성 노동조합 지회장, 김철년 대표이사, 이성열 노동조합 수석부지회장, 안중진 경영지원팀장, 서상덕 노동조합 대의원, 이병상 경영기획파트장ⓒ성동조선
성동조선해양 노사가 조선시황 부진으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회사의 비상국면 타개를 위해 두 손을 맞잡았다.

조선산업의 수주 절벽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성동조선해양 노사는 지난 20일 경남 통영 본사 회의실에서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하나의 공동운명체로 나아가야 한다는 공감대 아래 ‘긴급 노사 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노사 위기극복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에서 노사는 먼저 위기 극복을 위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활동에 서로 적극 협조하고 위기극복 동참 의지를 천명했다.

또한 대외적으로는 영업활동 지원을 통해 수주절벽 국면 타개에 나서며 대내적으로는 안전, 품질, 납기 준수에 힘써 어려운 시기 속에서도 선주들과의 신뢰를 한 층 더 두텁게 다져 경영정상화가 순조롭게 진행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이날 성동조선해양 김철년 대표이사는 “노사협력을 바탕으로 반드시 위기국면을 돌파하여 경영정상화를 이루어내겠다”고 강조했고, 강기성 노동조합 지회장은 “경영정상화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모두 함께 한 방향만 바라보며 나아가자”고 화답했다.

한편 성동조선해양 노사 대표들은 당장 내달 초 그리스에서 개최되는 국제 조선?해양 박람회인 포시도니아부터 함께 동행하여 닫혀진 수주 물꼬를 튼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