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조선업 살리기 나서는 지자체들, “중앙정부는 포기했는데…”

조선 빅3 소속된 울산시 및 거제시, 지역경제 침체 우려
해양설비 산단사업 리모델링 및 기자재업체 지원 확대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05-27 11:36

조선 빅3(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및 관련 협력업체들이 소속된 지방자치단체들이 조선업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거제시(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나 울산시(현대중공업) 모두 현재 같은 수주가뭄이 지속될시 지역경제 파탄으로 이어질 만큼 조선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기 때문이다. 특히 거제시는 인구 중 70% 이상이 조선업에 종사 중이다.

27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시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울산본부와 함께 오는 6월 7일까지 조선기자재 국제인증 획득 및 벤더등록 지원 사업에 대한 추가 신청을 받는다.

조선기자재 국제인증 획득 및 벤더등록 지원 사업은 조선?해양기자재 업체의 국제 선급 인증 획득과 신규 벤더등록을 지원해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자는 내용이다. 울산시는 이 사업을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실시해 왔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해 국비와 합쳐 총 7억원을 들여 울산지역 조선기자재업체 총 31개 기업을 지원했다. 이에 따라 국제인증지원 32건 및 벤더등록지원 11건, 해외시험기관 이용 지원 2건의 실적을 올렸다.

올해는 조선 시황 침체가 절정에 이른 만큼 이 사업을 좀 더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는 작년보다 많은 총 34개 기업을 대상으로 38건 과제를 선정했으나, 이번 추가 선정으로 10여개 기업을 더 지원한다. 예산은 지난해보다 1억원 더 많은 8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조선·해양산업 성장을 위해서는 울산 조선·해양기자재 기업들이 수출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해외 수요처와의 기술미팅 지원 및 신규 벤더등록을 위한 컨설팅 지원, 영문 카탈로그 제작 지원과 같은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거제시도 해양플랜트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당초 이 사업은 거제에 해양플랜트, 사천에 항공, 밀양에 나노융합, 전주에 탄소섬유, 원주에 의료기기 등 전국 5곳에 국가 산단을 조성하는 게 골자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나 부실기업 정리 정책이 진행되면서 보류된 사안이다.

거제시는 국가 산단 5곳이 동시에 추진되면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게 돼 진행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해 새로운 사업 모델을 추진 중이다.

정부는 인·허가만 맡고 거제시와 실수요 기업이 시공·분양 사업을 담당하도록 하는 것이다.

거제시는 삼성중공업과 인접한 연안에 570만㎡ 규모 해양플랜트 국가 산단을 조성하기로 했다. 산단 용지 매입을 위한 출자보증금을 낸 36개 실수요 기업 및 금융기관 등과 민관특수목적법인(SPC) 구성도 마쳤다.

문제는 정부 측이 조선업이 어렵고 삼성중공업이나 대우조선해양이 지난해부터 조 단위 부실을 냈던 사례를 들면서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거제시는 국제유가가 회복되면 해양플랜트 일감이 다시 넘칠 것이라며 관계자들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해양플랜트 산단이 조성되면 생산유발효과 2조5000억원, 부가가치 효과 8000억원과 1만5000명의 고용 창출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