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안전관리 담당 안 하면 부서장도 못 한다”

4월 마련 안전관리종합대책 연장선상
새 안전경영실장, ‘무관용 원칙’ 강조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06-05 10:46

▲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앞으로 부서별 안전추진자 직책을 수행하지 않으면 부서장이 될 수 없도록 조치한다.

현장에서 5명이나 사망하는 등 올해 들어 안전사고가 잇따르면서 지난 4월 마련한 ‘안전관리 종합대책’의 연장선상에서다.

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김환구 현대중공업 안전경영실장(사장)은 최근 사내 인터뷰에서 이같은 내용의 안전관리제도 추진 방향을 예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김 사장은 지난 4월 단행된 상반기 임원인사에서 사장 및 신임 안전경영실장으로 승진 발령된 바 있다.

김 사장은 이번 인터뷰에서 최근 안전사고와 관련 “사업본부별 책임안전관리의 실현을 위해 부서별 안전추진자(정/부)를 신규 선임하고, 특히 차기 부서장 후보자가 안전추진자(정) 역할을 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향후 부서장 이상의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안전업무를 경험하게 해 안전제일의 철학이 경영 전반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 사장은 미이행시 최고경영자라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절대수칙을 조만간 제정할 계획이다.

반면 안전관리를 솔선수범하는 직원들에게는 ‘현장 즉시 포상제도’를 신설해 적용하는 등 기존 포상제도도 강화할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기술 개발 및 매출 수주 확대, 재료비 절감 등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낸 임직원에게 즉시 포상하는 ‘우수성과 즉시 포상제’를 신설한 바 있다. 김 사장의 현장 즉시 포상제도도 이와 비슷한 개념이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최근 7년간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만 해도 25건에 달한다. 2009년 2명, 2010년 1명, 2011년 2명, 2012년 2명, 2013년 3명, 2014년 8명, 2015년 2명이 숨졌다.

특히 2014년에는 대국민 사과까지 실시하고 전사 안전결의대회까지 열었음에도 결국 이듬해 최근 7년 동안 두 번째로 많은 5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현대중공업은 노후시설 교체를 포함한 안전시설 투자에 매년 3000억원을 투입하고, 안전경영실을 신설해 독립조직으로 개편 및 위상을 높이는 내용의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지난 4월 마련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