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선주들 사로잡은 대우조선 LNG 기술력

저압용엔진 적용 재액화장치 MRS-F 시연회 개최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6-07 11:32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이 글로벌 선주 및 선급 관계자들 앞에서 다시 한 번 세계 최고 수준의 LNG 기술력을 입증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옥포조선소 내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자체 개발한 천연가스 재액화장치인 ‘MRS-F’와 ‘PRS 플러스’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그리스 마란가스(Maran gas), 일본 MOL(Mitsui OSK Lines), 미국 ABS 등 해외 선주 및 선급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MRS-F(Methane Refrigeration System-Full re-liquefaction)’는 대우조선이 저압용 엔진에 탑재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천연가스 재액화장치로 메탄을 주성분으로 하는 증발가스를 직접 냉매로 활용해 재액화하는 신개념 기술이다.

이 시스템은 기화가스 일부를 액화하는 PRS와 달리 증발하는 가스 전체를 액화시켜 화물창으로 보낼 수 있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4년 재액화장치인 ‘PRS(Partial Re-liquefaction System)’를 개발하고 고압용 엔진(ME-GI)에 탑재해 시장의 호평을 받아왔다.

이어 저압용 엔진(X-DF)에도 적용할 수 있는 재액화장치 기술 개발에 나서 1년여만에 ‘MRS-F’를 완성하게 됐다.

‘MRS-F’ 기술이 LNG선에 적용되면 척당 연간 40억원 이상의 운영비 절감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한 선주 관계자는 “대우조선의 재액화 기술은 마술에 가깝다”고 극찬하며 대우조선에 발주 중인 LNG선에 ‘MRS-F’를 적용키로 결정해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MRS-F’와 함께 소개된 ‘PRS 플러스(PRS+)’는 기존 대우조선이 개발한 PRS 대비 재액화량을 16% 향상시킨 기술로 선박 적용 시 선주들에게 추가 운영비 절감효과를 안겨주게 된다.

‘MRS-F’ 개발로 대우조선은 LNG선 고압용엔진에 이어 저압용엔진까지 모두 적용할 수 있는 천연가스 재액화시스템을 개발하며 수주경쟁력 확보를 위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이와 같은 기술력을 앞세워 대우조선은 지난 2014년 발주된 LNG선의 57%에 달하는 35척을 수주했으며 천연가스 재액화 관련 국내외 특허는 ‘PRS 플러스’ 포함 총 28건으로 늘어났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현재 51척의 LNG선을 수주잔량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이들 선박이 본격적으로 건조되는 올해 하반기부터 수익성이 호전돼 경영정상화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국내 기자재업체에 이전해 상생을 도모하고 국산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