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상보] 대우조선해양 노조, 구조조정 반대 파업 결정

정부 및 채권단 속히 대화 나서야… 결렬시 오는 16일 상경투쟁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06-14 15:56

정부 주도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결국 파업을 결정했다.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은 14일 ‘구조조정 저지 및 총고용 보장을 위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개표 결과 85%라는 압도적 찬성으로 쟁의행위를 가결시켰다.

앞서 정부와 한국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지난 8일 인력 감축 등을 포함한 대우조선해양 추가 자구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추가 자구안에는 특수선 사업부를 분리해 자회사로 만든 뒤 지분 매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는 방안 및 오는 2020년까지 2000여명을 줄이는 방안 등이 담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제도적 뒷받침 및 부실 감시 기능은 소홀히 해온 정부 및 금융당국, 대주주(한국산업은행)의 책임은 제쳐놓고 20년여간 무분쟁으로 협조해온 하위직 근로자들의 추가 희생만 바라는 일방적 구조조정이라고 반발했다.

노조는 이날 쟁의행위에 대한 조합원의 의사가 확인된 만큼 회사와 채권단이 마련한 자구계획을 저지하고 구성원들의 총고용 보장을 위한 총력투쟁에 돌입할 예정이다.

물론 노조는 바로 파업에 돌입하는 것은 아니고 회사와 채권단이 노조가 제안한 당사자가 참여하는 3자 협의체계를 받아들일 경우 대화에 참여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3자 협의체계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특수선 분할에 반대하는 입장을 담은 항의서한을 갖고 오는 16일 산업은행 상경투쟁을 벌이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노조는 “노조가 파업을 한다면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지원을 하지 않겠다”라는 채권단 입장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노조는 “대우조선해양 정상화는 정치권이 관여했든, 채권단이 주도했든 대우조선해양으로 인해 삶을 살아가고 있는 수십만명의 국민들을 위한 조치였지 노조 동의서 제출 때문에 지원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진정 국민을 위한 정부라면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하루빨리 지원해야 한다”며 “정치권의 낙하산 인사와 과도한 개입 및 채권단의 관리감독 소홀, 일부 경영진들의 부실경영으로 망쳐놓은 대우조선해양을 마치 노조 때문인 것처럼 호도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경영정상화를 위해 지난 2015년 한 해 임금을 삭감하고 급여를 반납해 유상증자에 참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