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중공업 노협도 파업절차 돌입 “자구안 절대 수용 못해”

"사측이 자구안을 강행할 경우 사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6-15 15:32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가 15일 대의원회의를 통해 쟁의결의를 결정했다.

업계에 따르면 노동자협의회는 사측이 오는 2018년까지 최대 5200명을 줄이는 구조조정 방안에 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노동자협의회는 사측에 전달한 문서를 통해 “희망퇴직을 빙자한 인력 구조조정과 노사가 합의한 복리후생제도 축소는 교섭단체인 노동자협의회를 부정하는 것이며 사측이 자구안을 강행할 경우 사측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영진과 정부, 금융위의 잘못을 노동자들에게 전부 떠넘기고 있다는 것이 노동자협의회의 주장이다.

직원들에게 배포한 성명서에서 노동자협의회는 “사무직군의 고용을 뒤흔드는 것은 생산직인 노동자협의회 회원들에게도 인력 구조조정의 칼날이 미칠 수 있다는 것”이라며 “고용이 흔들리면 삼성중공업의 미래도 없으며 노동자협의회는 총력 투쟁을 각오하고 이를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월 이후 8개월째 수주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는 삼성중공업은 올해 1500명을 희망퇴직으로 정리하는 등 오는 2018년까지 전체 직원의 최대 40%를 정리하겠다는 자구안을 발표했으며 이에 따라 최대 5200명의 직원이 회사를 떠나게 된다.

인력감축과 함께 삼성중공업은 학자금 지원 축소, 식비 유료화, 사택 임대료 현실화, 유급휴무 폐지등 직원복지도 대폭 줄이기로 해 노동자협의회의 반발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