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해양 수사 첫 구속자 발생… 조기 경영정상화 차질

대검 특수단, 남상태 전 사장 대학동창 정모씨 구속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06-17 02:10

검찰이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 수사에 착수한 이후 첫 구속자가 발생했다.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대우조선해양의 조기 경영정상화 작업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17일 대우조선해양의 물류운송 부문 협력업체 휴맥스해운항공 대표 정모씨(65)를 구속했다.

정 대표는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대학동창으로 남 전 사장 재직 당시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 대표에게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증재, 증거위조 교사,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정 대표는 남 전 사장 재직 당시인 지난 2011년부터 사업상 특혜를 제공받는 대가로 남 전 사장에게 수억원의 뒷돈을 건넨 혐의다. 또한 특혜성 사업 과정에서 거액의 세금을 포탈하고 회사 자금 수십억원을 빼돌려 사적으로 쓴 혐의도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2007년 5월 정 대표가 대주주로 있는 업체와 대형 바지선을 이용한 선박블록 해상운송 사업에 대해 10년간 독점적 지위를 부여하는 수의계약을 맺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운임을 높여 정 대표에게 거액의 수익을 챙겨준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조선해양은 2010년 정 대표가 거액을 투자한 부산국제물류(BIDC)와 특혜성 계약을 체결해 정 회장에게 20여억원의 배당 수익을 안겼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남 전 사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인력·도크 감축 및 보유자산 매각 등을 내용으로 하는 총 5조3000억원 규모의 자구안을 실시 중이다.

하지만 분식회계 혐의를 포함해 특혜의혹까지 검찰수사가 확대되고 있는 데다, 정부 및 채권단 구조조정 방침에 대한 노동조합의 반발도 격화되는 등 ‘3중고’를 치를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