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중공업 노협, 자구안 거부 준법투쟁 나서

“자구안 철회 없이 임금협상 없다” 안벽차단투쟁 강행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7-02 06:00


지난해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가 근무 시작시간인 오전 8시 전까지 안벽 출입을 제한하는 준법투쟁에 나서면서 해양 프로젝트 작업을 위해 출근한 근로자들이 안벽 밖에서 대기하고 있다.ⓒ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가 사측의 자구안 철회 없이는 임금협상에 나설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한 노협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자구안을 강행할 경우 준법투쟁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노협은 1일 사측이 요청한 임금협상 재개와 관련해 자구안 철회 없는 임금협상은 거부한다고 밝혔다.

노협 관계자는 “노사가 합심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임금종결은 동의하나 자구안 철회 없는 임금협상은 거부한다”라며 정부와 채권단, 미래전략실에서 만든 자구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사측은 업무연락을 통해 오는 6일 노협과 임금협상 개최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1일부터 사우매장 할인(7%) 중단, 근무복 정기지급 수량 조절, 조·석식 식대 현실화, 주말버스 유료화, 사택 임대료 현실화 등 기존 복리후생을 축소한다는 방침을 전달했다.

개인연금, 학자금, 의료비, 장기근속, 주택대부금, 종합검진 등의 지원에 대해서는 원점에서 재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사측은 최악의 경영상황에서 회사 존립과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안의 성실한 이행을 위해 복리후생운영 축소시행 및 일부 항목에 대한 전면재검토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노협은 사측이 자구안을 강행할 경우 노협 규정 제56조에 의해 물리적인 저지까지도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사측이 자구안을 강행할 경우 노협은 우선적으로 준법투쟁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해양플랜트 프로젝트의 경우 투입되는 인원인 일일 7000~8000명에 달하기 때문에 근로자들이 근무 시작시간인 오전 8시보다 일찍 출근하고 있다.

이에 대해 노협은 오전 8시까지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안벽을 차단함으로써 노동법에 명시한 근무시간을 지키는 준법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수천명의 근로자들이 안벽을 거쳐 작업현장에 들어가기 위해 걸리는 시간을 감안하면 준법투쟁은 프로젝트 공정관리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노협 관계자는 “박대영 사장은 파업할 경우 삼성중공업이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나 노동자들이 대체 뭘 잘못했기에 사람을 내보내고 임금을 줄여야 한다는 것만 강조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준법투쟁은 어느 안벽을 대상으로 할 것인지가 정해지는 대로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