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격화되는 조선 빅3 노조 ‘하투’…금주 전면파업 분수령

파업 전 노사대화 ‘평행선’… 한쪽 양보 외 탈출구 없어
이번주 기자회견 및 거리시위… “일방적 구조조정 반대”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07-11 16:18

일방적 구조조정에 반발하는 조선 빅3(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의 투쟁 강도가 이번 주를 기점으로 한층 격화될 전망이다.

3사 노조 모두 이번 주 파업 돌입 여부 등을 결정하려는 가운데 정부 및 사측과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파업 방침을 결정한지 한 달여가 되도록 사측과의 대화가 진척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앞서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지난 6월 14일 조합원 찬성률 85%로 파업을 가결했다. 당시 노조는 파업 돌입 전 회사 및 채권단과 함께 구조조정 방침을 재논의 하자는 3자 협의체계 구성을 제안한 바 있다. 3자 협의가 진척될 경우 파업은 없다는 전제하에서다.

이와 관련 대우조선해양 노조 관계자는 “그동안 사측으로부터는 3자 협의에 대해 어떤 반응도 없었다”며 “이번 주 실시되는 단체협상 조정신청(11일 오후 5시) 및 조선업종노조연대 활동(13일) 추이를 지켜본 뒤 파업 등의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사측은 최근 특수선 사업부를 분리해 자회사로 만든 뒤 지분 매각으로 유동성을 확보한다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노조는 이 방안이 중장기적으로 방산 부문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을 해외에 매각하려는 수순으로 보고 있다. 노조 주장대로라면 회사 경영권이 넘어갈 경우 현대중공업이나 삼성중공업 등 세계 정상급 조선소가 인수하지 않는 이상 특수선 부문을 제외한 기타 부문에 대한 경쟁력 유지는 물론 고용승계 등마저 장담할 수 없다.

하지만 사측은 노조와 사전조율 없이 구조조정안을 확정했음은 물론 이후에도 상세한 설명은 하지 않고 있다. 그동안 분사 방침에 대해 “지분 일부를 매각한다는 것이지 경영권을 넘긴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이 전부다.

현재 구조조정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워낙 강력한 데다, 사측도 정부에 떠밀리다시피 해 구조조정안을 확정했기 때문에 번복은 힘든 상태다. 노조가 원하는 구조조정안 재조정은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의미다.

이같은 상황은 현대중공업이나 삼성중공업도 마찬가지다.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사측은 현재 생산직 등을 포함한 희망퇴직 등 인력 감축 확대 등을 실시하고 있다. 여기에 현대중공업의 경우 대우조선해양과 마찬가지 이유로 분사까지 추진 중이다.

이에 양사 노조는 “사측은 노조와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근로자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구조조정을 실시하려 한다”고 반발하는 상태다.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는 지난 7일 오후 업계 최초로 전면파업을 실시했으며, 현대중공업 노조는 오는 13일 파업 여부를 결정하는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들 또한 대우조선해양 노조처럼 파업 돌입 전 대화를 제안했으나 사측으로부터 반응은 없거나 만족할 만한 답변을 듣지 못한 상태다. 정부와 채권단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사측 입장에서는 대화를 실시한다고 해도 노조가 요구하는 자구안 철회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그간 박대영 사장과 김효섭 조선소장이 노협 집행부를 만나 자구계획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대화를 갖자고 요청해왔다”고 설명했다.

3사 노조는 오는 13일 조선업종노조연대 차원에서 국회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 주도 구조조정의 부당성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후에도 삼성중공업 노협과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15일 거제도에서 공동시위를 열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