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2일 16:4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산은, 삼성중공업 대출만기 축소행렬 동참

유승열 기자 (ysy@ebn.co.kr)

등록 : 2016-07-16 22:48

▲ ⓒ

시중은행들에 이어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도 삼성중공업 대출 만기 축소 행렬에 동참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15일 만기가 돌아온 삼성중공업의 여신 3000억원에 대해 만기를 3개월 연장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삼성중공업의 만기 여신에 대해 1년 단위로 연장해왔으나, 이를 3개월로 축소한 것이다.

만기 축소는 그만큼 삼성중공업의 여신을 깐깐히 보기 시작했다는 뜻이다.

앞서 KB국민은행은 작년부터 1년짜리 단기차입금 만기를 6개월 단위로 연장하다가 최근에는 3개월로 줄였고, 신한은행도 지난달 1500억원 규모의 단기차입금 만기를 연장하면서 대출 기간을 1년에서 3개월로 단축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 4월 조선사들의 자구계획 수립 과정에서 만기 도래한 여신을 3개월만 연장했는데, 이번에도 다시 3개월만 연장하기로 한 것"이라며 "시중은행들이 이미 만기를 축소한 데다 아직 불확실성이 많이 남아있다고 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