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비리 '점입가경'…산은·당국, 관리 부실 책임론 '확대'

남상태.고제호 등 전·현직 경영진, 회계조작과 배임 정황
강만수.민유성 등 KDB산업은행 수장, 유착 의혹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6-08-05 16:40

대우조선해양을 둘러싼 경영 비리가 점입가경(漸入佳境)의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전·현직 경영진의 회계조작과 배임 정황이 속속히 드러나고 있는데다 대주주인 KDB산업은행 수장과의 유착 의혹 또한 잇달아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구조조정을 주도해 온 산업은행과 정부의 관리 부실 책임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5일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대우조선의 현직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열중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격 소환했다.

지난해 영업손실 규모를 1200억원 가량 축소 조작한 사실이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최고경영자(CEO)인 정 사장도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그간 대우조선의 대규모 부실과 은폐 의혹은 남상태·고재호 전 사장 시절의 각종 경영 비리에 집중돼 있었다.

하지만 현 경영진에서도 회계사기가 저질러진 혐의가 발견됨에 따라, 대우조선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조조정 작업에는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특히 대우조선 혈세투입 과정을 청와대 비공개 거시경제정책협의체인 '서별관회의'가 주도했다는 홍기택 전 산업은행 회장의 폭로와 청문회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구조조정은 첩첩산중의 상황에 빠진 셈이다.

산업은행 수장을 겨냥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지난 2일 검찰은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의 대우조선해양 관련 유착 정황을 포착하고 강 전 행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번 수사는 산업은행과 대우조선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 규명 작업을 본격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산업은행은 남상태·고재호 전직 대우조선 사장의 재임 기간에 거액의 분식회계가 저질러졌는데도 이를 묵인해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다.?

강 행장은 지난 2011부터 2013년까지 대우조선의 대주주인 산업은행금융그룹 회장 겸 산업은행장을 지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최근 100억원대 배임 혐의로 고발된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에 대한 수사에도 착수했다.

민 전 행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산업은행을 이끌면서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경영 비리에도 일부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결국 전·현직 경영진과 대우조선에서 대규모 비리가 자행됐음에도 대주주가 이를 묵인하거나 공조했을 가능성에 대해 집중적인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아울러 산업은행의 구조조정 관리 시스템에 대한 의구심도 높아지는 모양새다.

현재 산업은행은 지분 49.7%를 보유하고 있으며, 금융위원회는 8.5%를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과 산업은행은 대우조선 비리에 대한 책임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통상 산은 회장은 금융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하며, 대우조선 사장은 산은이 추천한다.

실제 이날 검찰에 소환된 김열중 부사장도 산은 부행장을 지낸 뒤 지난해 대우조선 CFO로 부임했다.

한편 산업은행 측은 검찰의 수사가 전임 경영진 개인에 국한된 것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산은 관계자는 "전임 회장과 대우조선 경영진 간의 유착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며 "구조조정 관리 시스템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