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선급, 미국 수출용 위험물 운송용기 검사기관 지정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8-05 16:53

▲ ⓒ한국선급

한국선급이 미국 수출용 위험물 운송용기에 대한 검사권을 획득함으로써 국내 제조업체들의 미국 수출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선급은 최근 미국 운수부(US DOT, US Department of Transportation)로부터 위험물 운송용기에 대한 독립검사기관(IIA, Independent Inspection Agencies) 및 지정검사기관(DAA, Designated Approval Agencies)으로 지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검사권 확보로 한국선급은 미국 운수부 규격 위험물 운송용기를 비롯해 국제연합(UN) 규격 압력용기 및 이동식 탱크, 집합형 가스컨테이너(MEGC, Multiple Element Gas Containers)에 대한 검사 및 승인이 가능해졌다.

미국 운수부로부터 독립검사기관과 지정검사기관 자격 모두를 보유한 기관은 한국선급이 아시아에서 유일하며 전 세계적으로도 한국선급 포함 3개 기관에 불과하다.

미국 내에서 사용되는 모든 위험물 운송용기는 미국 운수부 기준에 따른 검사 및 인증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며 대부분의 미국 운수부 검사기관은 독립검사기관과 지정검사기관 중 하나의 자격만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자격 취득으로 이전보다 다양한 위험물 운송용기 제품에 대한 검사 및 인증을 수행할 수 있게 된 한국선급은 이를 통해 미국 운수부 규격 위험물 운송용기 제조업체의 30% 이상이 위치한 중국시장 진출과 국내 제조업체들의 원활한 미국 수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선급이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인증사업은 지난 2014년 인도 보일러 검사기관, 2015년 싱가포르 수출용 건축 강재 인증기관 지정에 이어 올해 중국 제품인증시장 진출 및 미국 운수부 검사기관 지정이라는 성과를 거두며 글로벌 인증벨트 구축이라는 목표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박범식 한국선급 회장은 “이번 미국 운수부 검사기관 지정을 계기로 캐나다·유럽 위험물 운송용기 뿐 아니라 국제연합 기준 도로 및 철도용 위험물 운송용기에 대한 검사기관 지정을 지속 추진해 위험물 운송용기 관련 검사 서비스를 한 번에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