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기업 구조조정대상 32개사...대우조선 등 '조선 빅3' 왜 제외했나?

"채권은행, 자구 가능성·대주주 정상화 의지 감안"
구조조정대상 자산규모, 24.4조 '최근 5년내 최고'

박종진 기자 (truth@ebn.co.kr)

등록 : 2016-08-07 21:05

▲ ⓒ연합뉴스

올해 대기업 신용위험 정기평가 결과,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 빅(Big)3가 구조조정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을 비롯한 투자자들의 소송이 줄 잇는 상황에서 상장폐지 위기까지 내몰린 대우조선의 제외는 납득되지 않는 결과란 게 중론이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정기 신용위험평가에 따른 구조조정대상 기업은 STX조선해양 등 32개사(C등급 13개, D등급 19개)로, 조선 빅3는 제외됐다. 32개사 중 상장사는 7곳이다.

전년 정기평가 대비 3개사 감소한 수치이나, 작년 12월 수시평가 결과 19개사가 구조조정대상으로 기선정된 데다 평가기간이 6개월밖에 되지 않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우조선 등 조선 빅3사는 전체 대상 중 602개 세부평가대상 업체에 포함됐지만 채권은행들의 평가 결과, B등급(정상기업)을 받았다"며 "채권은행들이 자구 가능성과 대주주의 정상화 의지 등을 감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단, 채권은행들은 수주 불황 등 현재 조선업종의 취약성 등을 감안해 이들 조선 빅3에 대해 자구계획안을 받아 관리할 방침이다. 대우조선뿐 아니라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도 자체 구조조정을 진행중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 및 소액주주의 소송이 이어지는 등 대우조선해양의 부실이 만천하에 드러난 지금 구조조정대상 기업에서 제외된 게 납득되지 않는다"며 "정부의 조선업 부흥 의지에 따른 의지가 반영된 특혜"라고 주장했다.

올해 구조조정대상의 업종은 조선 6·건설 6·전자 5·해운 3·철강 1·석유화학 1·제조업 등 기타 10개사다. 전자업종의 경우 부품업체들이 주를 이룬 가운데, 2년 연속 5개 이상 구조조정대상으로 선정됨에 따라 산업리스크 등을 고려해 밀착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 ⓒ금융감독원

이들 구조조정대상의 자산규모는 전년 정기평가 대비 130.2% 급증한 24조4000억원으로, 최근 5년 내 최고치다. 신용공여액 역시 전년비 174.6% 증가한 19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부실징후 가능성이 있지만 채권은행의 금융 지원 없이도 자체 자구계획을 통해 경영정상화가 가능한 기업은 '자체 경영개선 프로그램' 대상으로 분류됐다. 대상은 전자 7·철강 4·건설 3·화학 2·조선 1개사와 제조업 등 기타 9개로 총 26개사다.

금감원 관계자는 "26개사는 B등급과 C등급 사이에 위치한 기업으로, B-등급 정도로 보면 된다"며 "채권금융기관에 의한 구조조정보다는 자구적으로 구조조정을 할 수 있는 기업으로 판단해 취약요인에도 B등급으로 분류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구조조정으로 은행들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6월말 기준 대부분의 은행들이 구조조정대상 업체에 대한 충당금을 상당 부분 반영해 업체들의 워크아웃, 회생절차 추진에 따른 향후 대손충당금 추가적립액은 은행 2300억원·저축은행 160억원 등으로 예상되기 때문. 은행권의 손실흡수 여력 등을 감안, 금융사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됐다.

금감원은 신(新) 기업구조조정촉진법이 적용된 첫 사례니 만큼 구조조정을 적극 지원하면서 하반기중 외부전문기관과 공동으로 신용위험평가 및 워크아웃 기업 사후관리의 적정성 등을 점검할 방침이다.

또 워크아웃 기업의 협력업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주채권은행을 통해 워크아웃 진행 기업의 정상화계획 수립 전까지 협력업체에 대한 B2B대출의 상환 유예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독려한다.

한편 신기촉법으로 올해부터 신용공여 500억원 미만의 중소기업도 적용대상이 됨에 따라, 오는 11월 완료를 목표로 지난달부터 정기 신용위험평가를 실시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