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계·노동계, 조선업계 지원 목소리 높인다

정계, 구조조정 중단·다자간 협의체 구성으로 체질강화 제안
노동계, 상경투쟁·기자회견·총파업 통해 고용안정 보장 촉구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8-09 06:00

▲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상경집회 모습.ⓒEBN

국민의당을 비롯한 정치권과 조선노련을 비롯한 노동계가 고용안정과 조선업계 지원 촉구를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박지원 의원, 노회찬 의원 등 정치인들은 노동자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조선산업 구조조정 중단과 협의체 구성 제안에 나섰으며 조선노련을 중심으로 한 노동계는 상경투쟁 및 기자회견, 총파업 등을 통해 노동자 및 지역경제 지원 촉구에 나섰다.

지난 8일 국민의당을 비롯한 정치권은 ‘조선 산업 발전과 조선 산업 노동자의 고용 안정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을 발족하고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모임에는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종훈 의원(무소속),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이 참여했다.

이들 국회의원은 “전례 없는 위기를 맞고 있는 조선산업의 상황을 극복하고 구조조정 과정에서 노동자의 일자리와 기본권을 지키며 조선산업의 체질을 강화해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모임을 결성했다”고 밝혔다.

수년 전부터 조선산업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경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위기대응을 위한 준비보다 낙하산 인사, 부실경영 등 오히려 위기를 키워왔다는 것이 이들 국회의원의 지적이다.

따라서 정부는 노동자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조선산업 구조조정을 중단하고 노·사·금(노동자, 회사, 금융기관)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조선업 고용지원업종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 추진을 통해 노동자와 지역소상공인들에게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고 향후 조선산업 발전방안 논의를 위한 국회, 정부, 회사, 노동자의 4자 협의체 구성도 제안했다.

채이배 의원은 “조선사 현장 방문, 조선산업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현안에 대한 목소리를 듣고 이를 토대로 정부 부처와의 협의 등을 거쳐 실질적인 대안을 만들어나가겠다”며 “노·사·금 협의체를 이끌어내 일방적 강요와 희생이 아닌 대화와 타협을 통한 발전적 조선산업 구조조정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계에 이어 노동계도 조선산업 지원과 고용안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다시 한 번 높이고 있다.

금속노조 STX조선해양지회는 9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한영회계법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는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노조는 700여명에 달하는 노동자를 추가적으로 줄여야 한다는 한영회계법인의 실사결과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분명히 할 예정이다.

한영회계법인은 지난달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한 STX조선 실사 중간보고서에서 계속기업가치(1조2635억원)가 청산가치(9473억원)보다 높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이는 현재보다 인건비를 50% 줄이고 생산설비를 제외한 비핵심자산을 전부 매각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다.

한영회계법인의 중간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약 2100명인 STX조선 근로자는 1300명 이하로 줄여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700여명의 근로자가 직장을 떠나야만 한다.

조선업종노조연대 차원의 기자회견 및 상경투쟁, 총파업도 예고되고 있다.

현대중공업을 비롯해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계열사 노조는 오는 17일 울산시청에서 연대파업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어 25일에는 2차 조선노련 상경투쟁 및 2차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 국회의원들과의 면담이 이뤄지고 이달 말 또는 9월 초에 2차 총파업에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