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3월 28일 19:0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수출은 어떻게 하라고”… 한진해운 법정관리시 물류대란

전자·철강업종 등 일부 산업군 수출입 비상 가능성
정부, 비상대응팀 통한 물류대란 최소화 방안 마련중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08-30 17:50

국내 1위, 세계 7위 해운사인 한진해운의 법정관리행이 불가피해지면서 국내 산업계 전반적으로 ‘물류대란’이 예고되고 있다.

당장 수출용 물량 운송에 차질을 빚을 수 있는 데다, 운임료 상승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당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 비상대책을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자 및 철강 등 수출업종 기업들은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로 운송대란을 겪을 경우를 대비해 면밀한 모니터링을 실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삼성전자의 경우 해운 물동량 가운데 약 40%, LG전자는 20%를 한진해운에 의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전체적으로 영향이 큰 것은 아니지만 생활가전 등 배에 실을 수밖에 없는 일부 덩치 큰 품목도 있는 만큼 여러 대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화물운임이 올라 제품 가격 경쟁력이 하락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철강업계도 철광석 등 원재료 수입과 철강재 수출에 영향이 예상되는 만큼 면밀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국내 철강사들은 물류 대부분을 벌크선으로 운행하고 있으며 철강사마다 개별적으로 선사들과 물류거래를 지속 중이다.

이에 정부는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비상운송계획을 수립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 중이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돌입할 경우 해수부와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한국선주협회를 비롯해 국내 해운업체들이 참여하는 ‘비상대응팀’이 즉시 발족될 계획이다.

대응팀은 상황별 대응책에 따라 국내 업체들이 다른 국내외 선박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환적물량 감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부산항을 이용하는 글로벌 해운사에 환적비용을 할인하는 등의 인센티브 방안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