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진해운 법정관리]후폭풍 현실화…선박압류·입항거부 급증 우려

선박 가압류로 화물 선적한 화주들 대체선박 확보 시급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8-31 18:30

한진해운의 선박 가압류와 각국의 입항거부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이에 따른 2차 피해가 현실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장 한진해운 소속 선박에 화물을 선적한 화주들이 피해를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되며 용선 등 계약관계가 얽혀 있는 기업들도 대책마련에 분주해질 것으로 보인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한진해운의 5300TEU급 컨테이너선인 ‘한진 로마’호 가압류에 이어 ‘한진 멕시코’호도 용선주에 의해 운항이 중단됐다.

‘한진 로마’호는 사선이지만 한진해운 측에 선박을 용선해준 외국 선사가 채권 확보를 위해 가압류에 나섰으며 용선인 ‘한진 멕시코’호는 부산항에 들어오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후 한진해운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외국 선사들의 채권확보를 위한 움직임은 본격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또한 각국 항만들은 선박 접안부터 화물 하역에 이르는 비용을 현금으로 지불해야 입항을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며 한진해운 선박의 입항을 거부하고 있다.

이로 인해 당장 한진해운 선박에 화물을 선적한 화주들이 피해를 보게 됐다. 고객과 계약한 시일 내에 화물을 운송해야 하는 화주로서는 해당 화물이 선적된 선박의 가압류가 결정될 경우 급하게 다른 선박을 찾아 환적 운송에 나서야 한다.

화물을 선적한 선박의 용선주가 일방적으로 선박 회수에 나서게 되면 중간 기항지에서 선적된 화물이 강제 하역되는 사태도 대비해야 한다.

화주가 계약한 시일 내에 화물을 운송하지 못하게 되면 이에 따른 페널티는 물론이고 고객과의 신뢰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화주 입장에서는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지난 2011년 벌크선사인 대한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갔을 때 국내 해운업계는 계약관계로 인한 피해에 우려의 시각을 보였었다.

외국 선사로부터 용선한 선박을 국내 선사에 재용선함으로써 수익을 창출하던 해운업계 특성상 서로가 계약으로 얽혀있기 때문에 대한해운의 법정관리는 다른 선사들에게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됐다.

하지만 벌크선과 달리 컨테이너선 시장은 이런 계약관계 문제도 있지만 수출에 나서는 화주들이 가장 먼저 피해를 보게 되므로 삼성전자 등 가전제품을 수출하는 기업들로서는 비상사태에 빠질 수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화주들은 고객과 계약한 시일 내에 화물을 운송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선사의 재무상태나 신뢰성에 우선순위를 두고 계약을 체결하기 마련”이라며 “국내 최대선사인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결정으로 인해 해운·항만업계의 대규모 손실도 우려되지만 화주들을 위한 대책도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