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부 "한진해운 운송 차질에 항공·철도 물류 지원 검토"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6-09-05 15:53

최정호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5일 물류 관련 협회 및 기업이 참석한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한진해운 사태의 영향 및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이날 점검회의에서 최 차관은 “한진해운 회생절차 개시로 해운을 이용한 수칠입 운송에 차질이 발생함에 따라 해수부, 국토부, 관세청 등 관계부처가 합동대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하고 있다”며 “육상, 항공, 철도물류 분야는 아직까지 큰 영향이 없으나, 특이사항 발생 등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사전에 비상대응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국토부도 수출입 물류의 항공운송 전환에 대비해 항공사 등과 함께 항공기 증편 등 물동량 증가에 차질없이 대비할 수 있도록하고 선사변경에 따른 긴급선적분에 대해서는 임시열차를 투입하는 등 수출입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항공 및 철도 물류지원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긴급 점검회의는 최정호 국토교통부 제2차관 주재로 개최됐으며, 한국통합물류협회,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범한판토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한국철도공사가 참석해 육상·항공·철도 분야별 동향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