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상선연맹 "억류된 한진해운 선원 보호 대책 마련하라"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우리 선원들에게는 상처와 고통만 돌아올 것”
선박 매각 시 근로조건 저하 없이 전원 고용 승계토록 관리·감독 해야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6-09-06 12:05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우리 선원들에게는 상처와 고통만 돌아올 것"

위태위태하던 한진해운이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지난달 31일, 결국 법정관리를 신청했고, 법원은 회생절차를 즉시 개시했다.

전국상선선원노동조합연맹(이하 상선연맹)은 6일 성명서를 통해 "그동안 안타까운 마음으로 한진해운의 정상화를 간절히 기대하던 많은 우리 조합원들은 이번 사태를 통해 정부, 채권단과 회사의 무성의하고 책임전가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상선연맹는 "컨테이너선 세계 7위인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로 인해 우리나라 해운업 뿐 만 아니라 수출업 전반에 타격을 입고, 관련 업계에 후폭풍이 불어 닥칠 것이 뻔한 상황에서 가장 안타까운 것은, 결국 이런 모든 기업 위기의 끝에는 고통과 상처받은 노동자들만 남는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회사가 어려우면 자진해서 임금을 삭감하고, 복지혜택 축소에도 기꺼이 동참했던 우리 선원들은 국가 기간산업으로서의 해운산업에 종사한다는 자부심으로 묵묵히 바다 현장을 지켜왔고, 또 지금 이 시간에도 1만 명이 넘는 외항상선 선원들이 거친 바다 현장을 누비고 있다"며 "이처럼 힘없고 사회적 약자인 선원들에게 결국 돌아오는 것이 기업파산과 일터의 상실, 생계의 까마득함과 불안"이라고 말했다.

상선연맹은 "정부는 한 개 기업의 일이라고 수수방관 하지 말고 적극적인 선원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당장 한진해운 소속 선박이 세계 곳곳에서 억류된 선박에 승선하고 있는 내·외국인 선원들이 이중삼중의 고통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신속한 선원의 송환 및 유기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행여나 발생할 임금체불 미연방지 및 선박 매각 시 선원들이 근로조건 저하 없이 고용 승계가 될 수 있게 관리감독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연맹은 "해운업계에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 한진해운 사태가 누구의 잘잘못인지를 엄밀히 따지고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한진해운이 회생절차를 통해 정상화 되고, 그 과정에서 선원들의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상선연맹 또한 적극 지원하고 협력하며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상선선원노동조합연맹에는 팬오션해상연합노조, 현대상선노조, 현대LNG해운노조, 전국선박관리선원노조, 천경해운노조, 흥아해운노조, KSS&KMI선원연합노조, 우양상선노조 등이 가입돼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