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진해운 살려라"…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 내일 상경투쟁

"금융위와 조양호 회장, 사태 해결 위해 모든 조치 해 줄 것" 요구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6-09-06 16:08

'한진해운살리기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칭)'는 "해운산업은 글로벌 네트워크 물류사업으로 해운이 망하면 부산항도 위험하기 때문에 한진해운을 살려야 부산항과 항만관련산업의 연쇄부도를 막을 수 있다"며 500명으로 구성된 상경투쟁단이 오는 7일, 오전 7시 국제여객터미널을 출발해 오후 2시와 4시 각각 서울 칼빌과 금융위원회 앞에서 '한진해운살리기' 대규모 투쟁집회를 한다고 6일 밝혔다.

비상대책위는 "금융위원회는 제조업과 글로벌네트워크물류사업인 해운업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단순 제조업을 구조조정 하듯이 우리나라 1위, 북미항로 5위, 세계 7위 국가기간물류사업망인 한진해운을 아웃시켰다"며 "이로 인해 직격탄을 맞고 있는 부산항은 물동량 감소, 지역 관련업체 줄 도산 등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위기상황에 직면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역시 이번 사태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으나, 사태의 심각성을 직시하지 못한 채 추가적인 자구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며 "이번 상경투쟁을 통해 법원이 한진해운의 회생 가치가 높다고 판단한 만큼 금융위원회와 조양호 회장이 사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해운에서 촉발된 부산항의 현장 위기상황도 상세히 전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