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부산-광양항, 환적화물 인센티브 긴급 확대 개편…지역경제 영향 최소화

환적화물 조기 회복 및 지역경제 영향 최소화 위해 101억원 지원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6-09-06 17:05

부산항, 광양항에서 처리하던 한진해운 환적화물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 환적화물 인센티브를 긴급 확대 개편한다. 확대 인센티브 규모는 부산항 80억원, 광양항 21억원 등 총 101억원이다.

해양수산부는 우선, 부산항의 컨테이너 터미널 간 발생하는 환적 컨테이너의 운송비용을 전액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 규모는 연간 약 60억원으로 그동안 선사들은 터미널 간의 컨테이너 환적에 따라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비용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아울러, 한진해운이 처리하던 환적화물을 다른 선사가 흡수할 수 있도록 현행 ‘환적화물 증가 인센티브’ 지원 총액을 지난해 기준 50억원(1TEU당 5천원 지원)에서 16억원을 증액해 66억원으로 확대한다.

또한, 부산항, 광양항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연근해선사가 아시아 역내 환적물량을 적극적으로 흡수할 수 있도록 ‘연근해선사 인센티브’의 한도를 현행 25억원에서 4억원을 증액한 29억원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부산항 기항 서비스를 유지하기 위해 한진해운이 소속된 얼라이언스인 CKYHE 소속 선사 또는 다른 원양선사가 한진해운 대체선박을 투입하도록 하는 인센티브나 선사별 목표 물동량 부여를 통해 환적화물을 증대하는 방안 등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광양항은 한진해운 선박의 운항 차질에 따른 항로 감소로 수출화물 등을 해외로 운송할 선박을 확보하지 못해 화물 운송이 지연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항로개설 유지 인센티브’를 신설한다.

선사가 광양항을 기항하는 새로운 항로 개설할 경우 항차 당 3억원을 지원한다(최대 5개 항로, 총 15억원). 또한, 예전보다 처리한 환적화물이 늘어난 선사에 제공하는 ‘환적화물 증가 인센티브’의 지원 단가 및 금액을 확대한다. 총 지원 금액은 현행 13억원에서 6억원을 증액한 19억원이다.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은 “부산항, 광양항의 환적화물 물동량을 조기에 회복하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인센티브 긴급 확대 조치를 비롯해 선사 마케팅 강화, 환적 효율화 조치 등 지원 방안을 다각적으로 마련,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