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3일 11:4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추석 앞두고 버스회사가 파산한다면?”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09-06 17:34

“이제 곧 추석연휴가 시작되는데 고속버스 운송회사가 자금난으로 갑자기 법정관리에 들어가서 운영하던 버스들이 전부 가압류되고 귀성객들은 차편을 구하지 못해 난리가 났다고 가정해보세요. 사람들이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정부를 비난하지 운송회사의 책임을 따지겠습니까?”

취재를 위해 만난 한 업계 관계자는 한진해운 법정관리로 인해 발생한 일련의 사태들에 대해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한진해운 뿐만 아니라 정부조차도 법정관리라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지적이다.

실제로 그동안 진행된 상황들을 보면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한진해운의 주채권은행임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법정관리를 앞두고 사전대응에 나섰던 정황을 찾아보긴 힘들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신청한 다음날인 지난 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이 이례적으로 회생절차 개시를 결정한 것은 발 빠른 대처라고 할 수 있으나 한진해운이 운영하는 선박들은 세계 곳곳에서 가압류에 들어갔으며 이미 화물을 선적한 화주들은 직접 선박이 정박한 외국 항만에 가더라도 화물을 찾을 수 없는 상황이 속출했다.

글로벌 선사들과 항만은 채권회수를 위해 회생절차 개시 결정보다도 더 빠르게 움직였으며 중국 코스코컨테이너라인(Cosco Container Lines)을 비롯한 일부 선사들은 단기간 선박 부족현상이 불가피해지자 화주들을 대상으로 운임 인상을 통보했다.

중국 국경절과 미국의 추수감사절, 할로윈데이 등 주요 기념일들이 밀집한 가을시즌을 두고 발생한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사태로 인해 화주들은 할 말을 잃었다. 추석을 코앞에 두고 고속버스 운송회사가 파산한 것과 마찬가지인 상황에서 정부의 대처는 너무나도 느리고 심지어 관련부처들이 발표하는 대책마저 서로 공조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부산신항이 위치한 부산지역 민심도 거세게 들고 있어났다. 이웃집에 살며 부산신항으로 출근하던 지인이 하루아침에 실직자가 됐는데 앞으로 어떻게 지원해주겠다는 정부 발표도 마땅한 것이 보이지 않는다.

“화주들은 누구의 책임인지가 중요하지 않아요. 당장 계약한 날짜에 맞춰 화물을 보낼 수 있다면 조금 불편하고 번거롭더라도 그렇게 해야죠. 한진해운이나 한진그룹에서 해결할 수 없다면 정부가 나서서라도 어떻게든 해줘야 하는 것 아닙니까?”

다급하기만 한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가고 있고 정부 발표만 바라보는 업계의 속은 더욱 더 타들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