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5: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은영 회장, 한진해운에 100억원 긴급 지원

유수홀딩스 주식 담보로 금융권에서 차입해 확보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6-09-12 16:20

최은연 전 한진해운 회장(현 유수홀딩스 회장)이 예상치 못한 법정관리로 물류 대란 등 경제적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한진해운 사태의 해결을 위하여 12일 개인 재산 100억원을 조건 없이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19일 유스홀딩스에 따르면 지원금 100억원은 최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유수홀딩스 주식을 담보로 금융권에서 차입해 확보할 계획이며 수일 내 조속한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건 없이 신속히 지원한다는 원칙 하에 한진해운과 협의하여 적절한 방법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최은영 회장은 "한진해운 사태로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데 대해 전임 경영자로써 도의적 책임을 무겁게 느끼며 이해 당사자들이 힘을 모아 현 사태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는 심정을 밝혔다.

최은영 회장은 2006년 남편인 故 조수호 회장이 별세한 후 2007년 경영권을 승계했으나 전 세계적인 물동량 감소, 선복량 증가 및 고유가로 인한 해운 경기의 장기간 침체를 극복하지 못하고 2014년 5월 인적 분할 형식으로 한진해운 경영권을 한진그룹에 넘겨주고 한진해운홀딩스(현재 유수홀딩스)를 중심으로 분리 독립했다.